병원/의학

부민병원, 카자흐스탄 국영 병원에 의료기술 전수

카자흐스탄 대통령병원서 나눔 의료 및 관절∙척추 치료 노하우 전수 지난 4월부터 꾸준한 상호 협력, 오는 11월 현지 의료진 대상 연수교육 프로그램 진행 예정


(뉴스와이어) 관절·척추·내과 중심의 종합병원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은 13일부터 16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위치한 대통령병원에서 척추 환자를 대상으로 나눔 의료를 실시했다. 

대통령병원은 1929년에 설립된 카자흐스탄 국영 병원으로, 대통령 및 정·재계 주요인사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카자흐스탄 최고의 의료기관이다. 부민병원은 지난 4월에 진행한 나눔 의료 및 의료기술 교류 협약을 시작으로 카자흐스탄과의 꾸준한 상호 협력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달에는 정흥태 이사장이 대통령병원에 방문해 보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나눔 의료에는 서울부민병원 척추센터 김상혁 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지원 인력이 참여하여 약 70여 명의 환자를 진료하였으며, 미세 현미경 디스크 절제술 (Microendoscopic Discectomy, MD) 등 척추 수술을 집도하고 마스터 클래스(Master Class)를 개설해 현지 의료진들에게 척추 치료 분야의 최신 의료기술을 전수했다. 특히 현지 의료진들이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재수술 케이스 등 난이도 높은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서울부민병원 척추센터 김상혁 센터장은 “이번 나눔 의료를 통해 카자흐스탄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현지 의료진들에게 고 난이도 수술 참관 기회를 제공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1월에는 카자흐스탄 의료진들이 부민병원에 방문하여 관절·척추 치료 노하우를 배우는 연수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카자흐스탄 현지 자선센터인 MVS(Mercy Volunteer Society)와 연계해 관절·척추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제 나눔 의료를 정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부민병원 소개 
관절·척추·내과 중심의 종합병원 부민병원은 서울, 부산, 구포, 해운대 등 4개 병원 총 1,200여 병상, 1,2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맞춤형토탈케어’를 지향하는 부민병원은 내과, 신경과 등 여러 분야의 전문의가 협진하여 개개인에 맞춤 치료를 제시하며, 종합병원으로서 24시간 응급의료기관, 중환자실 운영 등을 통해 적극적인 사고 대처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 최초로 미국 최고의 정형외과 전문병원(HSS, Hospital for Special Surgery)과의 협력 체결로 관절·척추 최신 수술, 스포츠 재활 등 정형외과 질적 수준 향상을 도모하고 있으며, 국제의사교육센터, 국제진료센터를 운영함으로써 해외 의료진 교육과 해외 환자 유치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부민병원은 아시아 태평양 최소침습 척추학회(PASMISS), 대한척추외과학회, 정형외과학회 등 국내외 많은 학회에서 최신의료에 대한 발표와 논문게재가 이루어지고 있는 연구하는 병원으로, 보건복지부지정 인증의료기관, 관절전문병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속보=인터뷰뉴스TV> 추미애 법무부장관, 검찰에 작심발언.. 검찰과 법이 국민의 약자 아닌, 권력을 보호했던 과거로 돌아가지 못할 것!
저는 '추미애 제 67대 법무부장관입니다' 이어 아래와 같이 페이스북에 검찰을 작심비판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법무부 청사에 들어가고있습니다> 그 앞의 66명의 전임자들이 다 같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법무부장관은 국가 수사의 총량을 설계하고 검찰사무의 지휘 감독을 통해 책임지는 자리입니다.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적절한 지휘 감독 권한이 주어져 있는 것입니다. <검찰청법 8조>가 이를 명시하고 있습니다. 참여정부에 이르러 판사 출신 장관과 변호사 출신 장관이 탄생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교수 출신 장관이 두 분 탄생했습니다. 그 외에는 대다수가 검사 출신 장관이었고 대검은 선배 검사 장관 지휘를 당연히 받아들였습니다. 당시의 장관은 아침마다 개별 사건을 보고받고 영장 청구 여부는 물론 수사 개시와 속도 등에 관해 대검에 일일이 지휘를 내렸다고 합니다. 법부부와 검찰이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움직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문민화 이후 조직과 힘을 가진 검찰이 우위에 서면서 법적으로는 <법무부 외청 검찰청>이지만 현실에서는 <검찰부 외청 법무청>으로 역전되었습니다. 검찰개혁은 검찰권에 대한 문민통제 즉 민주적 통제에서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