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문화축제여행

전체기사 보기

구구킴작가, 2023 대한민국공헌대상 문화대상 구구킴작가 수상의 영예

2023 대한민국공헌대상 문화대상 구구킴작가 수상의 영예 ‘2023대한민국공헌대상’이 지난 13일 한국환경체육청소년연맹(이사장 유범진)과 김선교 국회의원 주최 및 대한민국 공헌대상조직위원회 주관으로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됐다.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설훈 국회의원의 축사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국회교육위원회, 국회교통위원회, 국회문화체육위원회,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서울시의회, MBN이 후원하였으며 전국에 유튜브로 시상식이 실시간 생중계됐다. 핑거페인팅 아티스트로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구구킴 작가는 2022년 11월 아시아문화경제진흥대상에 이어, 2023년 계묘년 토끼해, 새해 첫 스타트로 국회헌정기념관에서 같은 H Gallery 소속 또도아 작가와 나란히 대한민국공헌대상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시상식의 주요 수상자로는 문화대상의 이장호 영화감독, 구구킴 아티스트, 최양락ㆍ팽현숙 방송인, 이한위 배우, 이상호 SBS <생활의 달인> PD, 노유정 방송인, 우순실 가수 등이 수상했다. 체육대상 주요 수상자는 한기범 농구인, 박종팔 전)세계 챔피언, 박태환 수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등이 수상했다. 교육대상 주요 수상자로는 오한진(방송인)

방송문화예술, 또도아 'TTODOA' 솔드아웃... 청년작가 또도아 4연속 솔드아웃의 신화를 쓰다!

또도아 'TTODOA' 솔드아웃! 청년작가 또도아 4연속 솔드아웃의 신화를 쓰다. 또도아 작가는 올해 1회로 개최되는 울산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울산 컨벤션 센터에서 12월 8일, 올해로 첫 회를 맞이하는 울산 아트페어에 서울 금다화갤러리 초대로 참여해, 세계 경기 침체가 심화하는 가운데인데도 불구하고, 서울아트페어, 대구아트페어, 도쿄 특별기획전에 이어, 울산 아트페어까지 4연속 솔드아웃의 기염을 토했다. 많은 미술 애호가분들의 환호 속에 4연속 전시회 솔드아웃이라는 기록을 세운 또도아 작가는 경기 악화로 인해 미술시장이 얼어붙은 중에, 대한민국 청년작가들의 미래에 희망을 심어 주었다. 이번 아트페어에는 심혈을 기울여 새롭게 선보인 인간의 내면을 표현한 고양이 시리즈와 빨간 우산 시리즈를 선보였다. 또도아가 예술가로서 걸어온 길과 앞으로 예술가로서 나아갈 길을 빨간 우산의 감성과 고양이들의 표정을 통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수수께끼 같은 작품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특히 이번 작품들은 세계 최대 미술 박람회인 아트 마이애미 전시기획을 마치고 돌아와 전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컬렉터가 찾아와 ‘솔드 아웃’ 행렬이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이재명 당대표, '작은 차이를 넘어 더 큰 원팀으로'... 어제 의총에서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비난문자 폭탄'을 받으신 분들 진심으로 사과 밝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의총에서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비난문자 폭탄을 받으신 분들의 말씀이 있었다고 밝히고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아래와 같이 이재명 당대표의 지지자에게 당부하는 글입니다. 이재명 대표는 결론적으로, 저와 함께하는 동지라면 문자폭탄 같은 내부를 향한 공격은 중단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하고, 우리 안의 차이가 아무리 커도 우리가 싸워 이겨야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지는 않는다고 호소하고, 따라서 비난과 다툼으로 우리안의 갈등과 균열이 격화되는 것은 자해행위다고 언급하며, 갈등과 분열은 우리가 맞서 싸워야할 ‘검사독재’ 세력이 가장 바라는 일다고 내부 문제를 확대하지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이재명의 진정한 동지라면 내부를 향한 비난과 공격은 오히려 말려주셔야 합니다. 이재명의 이름을 걸고 또는 이재명의 곁에서, 갈등과 분열의 씨를 뿌리거나 이재명을 해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공격받고 상처받으신 의원님들께는 사과말씀 드립니다. 억압보다는 긍정의 힘이 더 강합니다. 더 많은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모으는 것도 네거티브가 아니라 포지티브로만 가능합니다. 작은 차이를 넘어 총구는 바깥으로 돌리고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