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법무부와 대검 한동수 감찰부장, 검찰에 대한 대규모 감찰 준비 완료!

법무부 대검감찰본부는, 약 40일간 고검과 검찰청 탈탈 턴다

이어 법무부와 대검 감찰단은 검찰에 대한 대규모 감찰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동안은 유명무실했던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대대적인 감찰권을 이번에는 제대로 해 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서 법무부와 검찰 양측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물론 검찰개혁 그리고 검찰 인사이동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또한 대대적인 정기 감사를 앞두고, 대검찰청 등을 직접 방문해 실질감사도 강도높은 상당기간 특별감사도 하겠다는 겁니다.

대검찰청과 전국 5개 고검과 지방검찰청을 상대로, 검찰의 자체 감찰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위해 법무부는 현재 감찰관실 최대인원 60~80명의 절반 이상을 특별감사를 투입하는 방안도 이미 준비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수 대검 감찰본부장(조국 전 법무부장관- 추천)도 법무부와의 감찰 공조체제를 강조하고 했습니다. 따라서 특별감찰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감사원, 경찰, 국세청 등으로부터 변호사 자격증이 있는 외부 수사인력을 영입하고, 인권침해 검사와 권력남용 검사나 검찰수사관 비위 검사의 사표 수리를 제한하도록 강력하게 감찰을 하겠다는 겁니다.

앞으로 조국장관의 일가의 수사가 마무리되면, 한동수 본부장은 감찰반을 총동원 검찰을 탈탈 털고 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Reported by 

권 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경실련, 인사혁신처는 떳떳하다면, 주식백지신탁 대상 장·차관들의 심사 내역 과 심사 기준을 공개하라 법적대응 경고!
경실련은 어제인 2023년 1월 26일(목) 오전 10시 30분, 경실련 강당에서 “윤석열정부 장·차관 주식백지신탁 실태발표” 기자회견을 가지며, 주식백지신탁 대상자 16명 중 주식 매각 및 백지신탁 신고자는 9명, 미신고자는 7명이며, 신고자 9명 중에서도 5명이 여전히 3,000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음을 발표했다. 3,000만원 이상 보유시 주식 매각 및 백지신탁의 의무가 있음에도 직무관련성 심사를 내세워 보유를 허용하고 있지만 정작 심사내역을 비공개하여 공정한 심사여부에 대한 시민 감시를 어렵게 하는 만큼 비공개 처분에 대한 행정심판을 제기했음을 알렸다. 이에 대하여 인사혁신처는 주식백지신탁 의무 불이행이 의심되거나 매각 백지신탁 후에도 3,000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장차관의 경우 주식백지신탁 심사위원회에 직무관련성 심사를 청구하여 ‘직무관련성 없음’ 결정을 받은 경우에는 3,000만원을 초과해도 해당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현재 장·차관들은 위와 같은 주식백지신탁제도 규정에 따른 절차를 거쳐 적법하게 주식을 보유하거나 처분”하였다고 즉각 해명하였다.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