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미 경제지 포춘(Fortune), 문재인 대통령 위대한 지도자 1위 선정!

미 포춘지, 문재인 대통령 '위대한 지도자'로 선정!

미국 경제지 ‘포춘(Fortune)’이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지도자 50인’ 중 4위로 문재인 대통령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1위 부터 3위 까지는 조직과 단체 등이 선정돼 문재인 대통령은 전세계 위대한 인물중 사실상 1위에 등극했다.
 포춘지(Fortune)는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해당 내용을 담은 명단을 공개했다. 포춘지는 '조직의 효율성을 배가하려 노력한 점'을 선정 기준으로 삼았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Good morning, Ladies & gentlemen!
This English Breaking News article is for foreigners 

 

'Fortune,' the US economic magazine, selected President Moon Jae-in as fourth among the world's 50 greatest leaders in 2018. In the first to third places, organizations & organizations were selected, and Pres. Moon jae-in was virtually ranked first among the world's figures.

Fortune released the list on the official homepage on the 19th. Fortune explained that the criteria were based on an effort to double organizational efficiency.

Thank you so much for reading & watching

 

Reported by 

Alexander U. : Assistant Journalist 

김홍이 외신전문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박홍근 원내대표, 윤석열 정부에 성난 민심 받들어 때를 놓치지 말라 경고...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 강력히 촉구 밝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왼쪽에서 세번째 포토 포즈> 박홍근 원내대표, “윤석열 대통령은 성난 민심을 받들어 때를 놓치지 말고 ,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말했습니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말하고, 77주년 광복절에 식민지배의 역사를 ‘정치적 지배’라 순화할 만큼, 대통령의 메시지는 국민이 아닌 일본만 향해 있었다고 격노했다. 이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의 현안은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라는 모호한 수사만 남발했다고 말하며, 같은 날 기시다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대금을 봉납했고, 관료들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으며,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명예를 짓밟더라도 일본 비위를 맞추는 게 더 중요한가”라고 언급했다. 따라서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본뜻은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에서 출발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원칙도, 국민적 공감도 없는 일방적인 한일 관계개선 추진은 오히려 일본 정부에 잘못된 신호를 주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나서서 여당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