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별 다른 쟝르 선보이는 홍대 행복 콘서트 열린다

 

세대별 다른 쟝르 선보이는 홍대 행복 콘서트 열린다 

무더운 여름에 막바지 공연의 성지 홍대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아티스트들의 6일간에 공연이 펼쳐진다 

오직 젊음의 거리 전유물로 알려진 홍대 공연장에서 세대별로 다양한 

장르에 음악이 하나의 프로젝트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포크를 기반으로 락, 재즈,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다른 색깔을 

보여주는 이번 공연은 8월23일부터 28일까지 펼쳐지며 

23일 첫 스타트는 ‘비비각시’로 알려져 있지만 그녀만의 밴드로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고 있는 “서정아밴드”가 24일은 일리노이 주 주립대에서  

재즈를 전공하고 국내에서 끊임없이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재즈피아니스트 

 “유충식” 과 포크가수 '이종열'이 이어서 25일은 닮은 듯 다른 색깔에 유튜버 뮤직 스타들 “우종민. 

엄지애”가 26일은 노래하는 음유시인이자 백다방TV를 진행 중인 “백영규”가  

주말엔 하나의 공연이 둘로 나누어진 느낌으로 역주행 히트곡 

‘그집앞’의 “이재성”이 마지막 피날레는 신곡 발표와 함께 활발한  

홍보중인 신예 포크 듀엣 “노래하는 나무”가 함께한다. 

 

이번 공연은 마블러스뮤직이 주최하고 채널넘버식스가 주관하며 

홍대 스페이스브릭에서 팬들과 함께하는데 무엇보다 여름 막바지를 

마무리 하는 장르 총망라 공연으로 전일 공연 모두 활발한  

예매가 진행 중이라고 한다.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 / 김홍이 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뉴스타파 봉지욱, 대장동 사건의 본질은 '검언유착 법조게이트'... "특검"해야 밝혀진다!!!
많은 국민들은 대장동 사건의 진실이 뭐냐고 자꾸 묻는다고합니다. 이어 봉지욱 기자는 한동훈 장관은 "지역 토착 비리"라고 말하고 있는데 그건 사안을 대폭 축소하는 발언이다. 정말 몰라서 그러는 걸까. 아니면 알아도 모르는 걸까??? 봉지욱 기자가 본 이 사건의 본질은 "검언 유착 법조 게이트"다. 공직자 유착과 개발 특혜는 콩고물일뿐 인절미 떡 자체는 아닌 것이다. 그래서 위의 한동훈 장관 발언을 곱씹어보면 역시나 검찰 스스로는 어렵고, 특검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른다. 이와 별개로 아직 안 알려진 스토리도 너무 많다고 합니다. 일례로 언론의 경우 유착의 뿌리에는 일명 호호아줌마(녹취록에 실명 등장)란 분이 있다. 김만배도 이분이 아니었다면 애초에 조우형과 만날 수가 없었고 대장동에 대자도 모르고 살았을 것이다. 프라이빗 부동산 부티크를 이끄는 호호아줌마의 쩐주는 놀랄 만한 기업의 오너들이다. 정영학 녹취록을 공개했으니 이 또한 차차 기사로 나올 것으로 보고있다. 따라서 대장동 스토리는 머지 않아 영화로 나올 것 같으며, 제작자들에게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을 추천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참 주목됩니다.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