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인터뷰뉴스ㆍ뉴스타파> "조국혁신당"에 어느지역 누가 몰표를 주었나? ... '광주광역시 최다' '경북서 최소' 득표 밝혀져!

4월 10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687만 명이 넘는 유권자가 조국혁신당을 선택했다. 무효투표수를 제외한 투표수의 24.25%를 득표해 12석의 의석을 차지했다. 조국혁신당이 받은 표는 687만 4,278표다.

이번 4·10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투표수는 2,965만 4,450표다. 이중 130만 9,931표가 무효 처리됐다. 정당 특표수 2,834만 4,519표 중 국민의미래는 36.67%인 1,039만 표를 득표해 18석을 얻었다. 더불어민주연합은 26.69%인 756만 표를 득표해 14석, 개혁신당은 3.61%인 102만 표를 득표해 2석을 얻었다.

<사진 인터뷰뉴스티비>

 

이번 제 22대 4·10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투표수는 2,965만 4,450표다. 이중 130만 9,931표가 무효 처리됐다. 정당 특표수 2,834만 4,519표 중 국민의미래는 36.67%인 1,039만 표를 득표해 18석을 얻었다. 더불어민주연합은 26.69%인 756만 표를 득표해 14석, 개혁신당은 3.61%인 102만 표를 득표해 2석을 얻었다.

제22대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정당별 득표율

광주, 전북, 전남의 유권자 10중 4명 이상이 조국혁신당을 선택했다. 광주에서 47.72%, 전북에서 45.53%, 전남에서 43.97%를 얻었다. 보수 성향이 가장 강하다는 이른바 PK 지역 대구, 경북에서도 10명 중 1명 이상이 조국혁신당을 선택했다. 대구에서 11.8%, 경북에서 11.69%를 얻었다.

제22대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정당별 전국 득표수와 득표율

47.72%의 가장 많은 표를 얻은 광주광역시에서는 81만 8,073표 중 38만 490표를 조국혁신당이 얻었다. 광주 지역 중 남구에서 가장 많은 비율의 표를 받았다. 남구 49.18%, 광산구 47.28%, 북구 47.46%, 동구 46.31%였다. 남구의 관내 사전투표에서 많은 비율의 표를 받았다. 남구 11개 투표소 중 5개의 투표소에서 관내 사전투표 비율이 50%가 넘었다. 송암동 관내 사전투표에서는 가장 많은 55.85%를 얻었다.

 

<사진 인터뷰뉴스티비>

 

광주 소재 남구 송암동 제1투표소 53.48%

광주 지역 투표소 중에는 남구 송암동 제1투표소에서 가장 높은 비율의 53.48%를 얻었다. 송암동 제1투표소는 효천역과 송원대학교 주변 거주 유권자들이 투표했다. 효덕동 관내 사전투표 52.89%, 봉선2동 관내 사전투표 52.16%, 진월동 관내 사전투표 51.30%, 진월동 제4투 50.70%, 대촌동 관내 사전투표 50.29%, 주월1동 제4투 50.06% 순이었다.  

조국혁신당 후보들과 조국 대표는 지난 2월 14일 국립5·18민주묘지, 3월 14일 충장로, 3월 30일 풍암호수공원에 이어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4월 9일  충장우체국 앞 사거리 등 선거 운동 기간 동안 네 차례 광주를 방문했다. 조 대표는 "대한민국 역사에서 광주의 선택은 언제나 정치적 변화의 출발이 되었다고 본다"고 광주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조국혁신당은 경상북도에서 11.69%의 가장 적은 표를 얻었다. 144만 7,715표 중 16만 504표를 받았다. 경북 지역 중 의성군 신평면 투표소에서 득표율이 가장 낮았다. 2.16%로 555표 중 12표를 얻었다.

7% 미만 투표소는 모두 강남

조국혁신당은 서울 지역 유권자 22.87%의 지지를 받았다. 575만 8,158표 중 126만 683표를 얻었다. 성북구에서 가장 높은 비율의 24.95%를 받았다. 은평구 24.84%, 노원구 24.69%, 양천구 24.59%, 서대문구 24.54%, 마포구 24.25%, 종로구 24.09% 순이었다. 강남구에서 가장 낮은 19.25%를 얻었다. 32만 1,780 표 중 5만 9,469표를 얻었다.

성북구 내 투표소 중 월곡제1동 제6투표소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27.06%로 1,781표 중 482표를 얻었다. 월곡제1동 제6투표소는 서울 성북구 숭인초등학교 인근 거주 유권자들이 투표했다.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서는 조국혁신당이 더불어민주연합보다 더 많은 표를 얻었다. 강남구에서 조국혁신당은 19.25%, 더불어민주연합은 14.91%를 얻었다. 서초구는 조국혁신당 20.29%, 더불어민주연합 15.59%였다.

서울에서 7% 미만의 표를 얻은 곳은 모두 강남구 내 투표소였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거주 유권자들이 투표한 압구정 고등학교에 설치된 압구정동 제1투표소에서 가장 낮은 5.25%를 얻었다. 타워펠리스1차 B동에 설치된 도곡2동 제4투표소에서 5.89%, 압구정 초등학교에 설치된 압구정동 제3투표소에서 5.91%, 타워펠리스1차 C동에 설치된 도곡2동 제3투표소에서 6.28%, 압구정 현대아파트 동호경로당에 설치된 압구정동 제2투표소에서 6.83%, 미성아파트 인근 신사중학교에 설치된 신사동 제5투표소 6.92%,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인근 현대고등학교에 설치된 신사동 제4투표소에서 6.98% 를 얻었다.

광주·전남·전북·세종·부산 ‘지민비조’

‘지민비조’, ‘비조지민’은 지역구는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는 조국혁신당을 지지하는 투표 성향을 일컫는 신조어다. 광주·전남·전북뿐만 아니라 세종·부산에서 '지민비조' 투표 성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개표 결과, 광주에서 조국혁신당은 47.72%, 더불어민주연합은 36.26%를 얻었다. 전북에서 조국혁신당은 45.53%, 더불어민주연합은 37.63%를 얻었다. 전남에서 조국혁신당은 43.97%, 더불어민주연합은 39.88%를 얻었다. 세종에서 조국혁신당은 30.93%, 더불어민주연합은 25.07%를 얻었다. 부산에서 조국혁신당은 22.47%, 더불어민주연합은 20.84%를 얻었다.

 

<사진 인터뷰뉴스티비>

 

 

 

Reported by

김홍이/ 대표기자

뉴스타파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주덕 변호사(前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교묘한 '사기범죄'의 '다양한 수법'과 '예방대책'...
<김주덕 변호사(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검사)포토> "김주덕 변호사의 인터뷰, 다양한 사기 수법과 예방대책 대해 아래와 같이 기사에 설명이 되어있다." Ⅰ. 글의 첫머리에 매스컴을 보면 우리사회에서는 매일 끊임없이 수많은 범죄들이 발생하고 있다. 살인사건, 성폭력범죄, 공무원의 뇌물사건, 화재사고, 대형교통사고 등이다. 하지만 이런 범죄로 인한 피해자들은 그렇게 많지 않다. 가장 많은 것은 사기사건으로 인한 피해자들이다. 오늘도 교활한 사기범들이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사람들을 현혹시켜 돈을 뜯어내고 있다. 사기수법은 시대와 장소에 따라 그에 맞게 발달하고 진화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시대에서는 비대면으로 가상공간에서 교묘하고, 신속하게 거액의 돈을 편취한다. 뿐만 아니라 사기꾼은 젊었을 때 한번 사기를 쳐서 재미를 보면, 평생 계속해서 사기를 친다. 아예 사기가 직업이 되는 것이다. 30세에 사기를 친 사람이 70세가 될 때까지 40년 동안 사기를 치면서 살면 얼마나 많은 피해자들이 나올 것인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 글로벌시대를 맞아 사기범들은 전세계를 누비면서 인터넷을 통해 사기를 치기 때문에 해외에서 범죄를 저지르면 범인 검거는 사실상 불가능하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속보> 윤석열 정부 2년 동안... 언론자유 62위 추락.. 국경없는 이사회 RSF 한국 2024 '문제있음' 분류
세계 언론자유의 날인 5월 3일,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발표한 2024년 세계 언론자유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62위로 추락했다. 문재인정부 5년간 43위→41위→42위→42위→43위를 기록했고, 3년 연속 아시아 1위를 기록한 시기도 있었지만 윤석열정부 들어 첫 번째 발표에서 47위를 기록한 뒤 이듬해 발표에서 60위권으로 하락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이어 60위권 추락은 세 번째다. 한국은 언론자유 국가분류에서도 지난해까지 ‘양호함’이었으나 올해는 ‘문제 있음’으로 분류됐다. 따라서 세계언론의 "국경 없는 기자회[프랑스 본부]"는 한국 언론자유 62위 추락했다고 말하며, 지난해 11월23일과 12월5일 두 차례 성명을 내고 “대통령의 행보는 정보에 대한 대중의 알 권리를 위협하는 것은 물론, 언론인에 대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MBC를 향한 공세와 차별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무기한 중단된 대통령의 일일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에 대해서도 재개를 촉구한다”고 했다. 하지만 도어스테핑 재개는 지금까지도 이뤄지지 않았다.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취임 100일 이후 여태껏 단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올해 초 대통령이 등장한


방송연예

더보기
GuGu kim, 4월 16일 성화특별전 ‘I SEE YOU’ 성황리에 개막... 구구이즘 새바람과 함께해요
<아티스트 구구킴> 구구킴 아티스트 4월 16일 성화특별전 핑거페인팅이란 손가락이나 손바닥에물감을 묻혀 그림을 그리는 회화 기법이다. 물감에 풀이나 물을 섞어 사용하며, 이를 통해 특유의 덩어리지고 감각적인 회화가 만들어진다. 촉감과 색감을 자극하고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면이 있어 아동 미술 교육이나 심리 미술 치료에 쓰이기도 하며, 손바닥과 다섯 손가락을 활용하여 붓보다 자유로운 표현과 다양한 표현이 가능해 이를 전문적으로 그려내는 현대 미술가들도 상당수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중국과 한국에서는 18세기 이전에도 ‘손끝으로 그리기’ 방식을 통해 핑거페인팅 기법을 구사한 예술가들도 있다. 청나라 화가, 고기패는 ‘지두화’라고 불린 핑거페인팅을 발전시킨 예술가이며, 조선 후기 화가인 심사정 또한 핑거페인팅(지두화) 화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이러한 발전을 이어나가며, 자신만의 새로운 영역을 창조해내 핑거페인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는 예술가가 있다. 전통을 되살리는 한편, 자신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핑거페인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구구 킴을 취재했다. 핑거페인팅으로 현대미술에 새바람 일으켜 캔버스 위에 펼치는 독특한 유머와 감성, 흑백의 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