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문화축제여행

손가락으로 그려낸 성화 ‘최후의 만찬’ 구구킴, GuGu kim 성화특별전

손가락으로 그려낸 성화 ‘최후의 만찬’ 구구킴, GuGu kim 성화특별전

구구의 최후의 만찬 1000호 작품
 

천재적 예술가인 거장 미켈란젤로와 어깨를 나란히 한 금세기 최고의 핑거페인팅 아티스트 구구 킴의 성화 특별전 " I SEE YOU" 가 오는 4월 1일 ~ 21일까지 서초 구띠갤러리에서 열린다. ​3월 31일 부활절을 기리고자 마련한 이번 성화전은 하나님의 은혜와 따뜻한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중세 시대와 근. 현대 시대를 아우르는 지금껏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방식의 기법으로 최후의 만찬, 십자가의 보혈, l See You 등 40여 점의 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핑거 스템핑 300호 작업광경
 

수천, 수만 번이 중첩되어 만들어진 "지두화" 손가락 지문의 정교함으로 예술적 혼이 가득 담긴 작품 세계와 그 규모에 놀라게 된다. 숯, 목탄, 파스텔, 석채 가루 등으로 손가락을 붓 삼아 그려내는 그의 핑거 페인팅 작품들은 모던 클래식 'GUGUISM’이란 장르로 인정받으며 세계적으로 호평 받고 있다.  

 

​1,000호 초대형사이즈의 그림들을 선보이는 이번 성화전은 붓이 아닌 손가락으로 그린 그림들이다. 일명 ‘핑거 스템핑’이라 일컫는 기법으로 한 땀 한 땀 캔버스에 수놓은 모노크롬의 간결하고 군더더기 없는 금세기 최고의 성화전을 준비했다”라고 밝히고 “기독교, 카톨릭의 이해관계를 넘어 세계 평화와 전쟁 종식을 간절히 바라는 작가의 예술 염원과 하나님의 큰 사랑이 함께 담겨 있어 그리스도의 따뜻한 사랑을 느끼면서 평온하게 감상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구구 킴은 “전쟁과 자연재해 그리고 세계 경제가 침체되어 어려워진 시기에 성화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 속에 생명에 대한 감사가 회복되고 서로를 사랑하게 되기를 소망한다며 이번 성화전에 오셔서 그리스도의 은혜를 만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 

대형 작품들이기에 전시를하는 것도 작품을 옮기는 것도 많은 비용이 들기에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럼에도 작품 활동을 지속해 나가고 있는 것은 문화의 힘이 바로 국력이기에 전세계에 대한민국의 국격이 높아지길 바라는 마음 때문이라고” 전했다.
 

                                          청담동 구구 아뜨리에 작업광경
 

예술가로서 끊임없이 고민하는 구구킴은 앞으로의 활동이 더 기대되는 예술가이다. 하버드대학교 미술관 수석 큐레이터인 로버트 모우리는 “구구 킴은 동.서양을 대표하는 핑거 페인팅 아티스트로 모던 클래식이즘의 선두주자이다. 구구 킴의 작품에 대해 스페인 화가, 호안 미로와 아웃사이더 아트의 영향을 받았다고 평한다. 호안 미로는 20세기 초현실주의와 추상화 미술의 대표적인 화가로 알려진 인물로 밝고 생기 넘치는 색상과 형태와 구성에 대한 독특한 접근이 특징인 화가다. 구구 킴 또한 밝은 색상의 작품에서 어린 아이와 같은 천진난만한 유머와 감성을 표현하고 있으며, 화려한 색상 패턴의 사용은 19세기 프랑스 분할주의 화가들이나, 수많은 색상의 점을 사용한 조르주 쇠라, 폴 시냑 같은 프랑스 점묘주의 화가들의 작업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이런 반면 흑백화에서는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그 특유의 흑백의 대비가 두드러지며, 그만의 독특한 감성이 두드러진다." 구구 킴은 “저는 제가 그리고 싶은 것, 하나의 그림만을 그립니다.”라며 그 독특한 감성을 만들어낸 원천에 대해 전했다.

                                            십자가의 보혈 200호 

 

이러한 독특한 그림을 그리는 만큼 구구 킴의 작업방식 또한 독특하다. 그의 그림은 핑거 페인팅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그리는 것(페인팅) 보다는 찍는 것(스탬핑)에 가깝다. 핑거 페인팅을 하는 동서양 화가들은 주로 손가락 끝에 잉크나 물감 등을 묻히고 붓이나 펜 대신에 손가락을 사용해 터치하듯이 그림을 그린다. 반면 구구 킴은 목탄, 흑연, 석채가루 등을 지문이 있는 손가락 끝마디를 사용해 찍어내듯 반복적인 작업을 하는 것으로 작품을 만들어 낸다. 이 점이 그의 그림을 핑거 스탬핑 작품이라고 말하는 이유다. 

 

구구 킴은 “손가락의 기름기와 공기 중에 있는 습기만을 사용해 가루를 가지고 손가락으로 한 번씩 한 번씩 찍어냅니다. 그렇게 계속 겹쳐내면 처음에는 옅지만, 나중에 가면 더 짙어지면서 명도가 나오게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구구 킴은 이러한 작품을 통해 2016년 미켈란젤로 구구 킴 컬래버레이션 2인전, 2019년 베니스비엔날레 단독관 특별전, 2022 아트마이애미 초대 등 세계 각국에서 57회의 개인전과 500여 회의 단체 및 초대전을 가졌으며, 미국 하버드 미술관, 에일대 미술관, LA MaMa 갤러리, 중국 롱창그룹에도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또한 2018년에는 뉴욕 맨해튼에 개인 미술관인 구구 아트 뮤지엄을, 2022년에는 제주도에 구구 미술관 제주 서귀포관을 개관하기도 했다.
 

4월 1일 ~ 21일까지

구띠갤러리 정문
 

​이번 구구 킴 성화 특별전은 서초역 3번 출구 사랑의교회 앞 구띠갤러리에서 4월 1일 ~ 4월  

19일까지 전시된다. 오프닝 리셉션은 4월 6일 토요일 오후 3시에 진행할 예정이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김홍이전)청와대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민주당 양문석 의원, 7월 4일 '국민들의 국회 청원'에 '윤대통령 탄핵'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국회 탄핵 청원 100만 대군의 분노 표출
<더불어민주당 제 22대 양문석 의원 포토> 양문석 의원은 국회 청원에 어렵게 사이트를 찾아 들어가, 짜증 나는 기다림 끝에, 대통령 윤석열 탄핵 청원에 동참한 대한민국 국민 100만 명의 분노에 이런한 100만 대군의 분노를 대통령실과 국힘당 인사들이 폄훼하고 조롱한다고 말하고, 지난 총선 민심의 1천478만 명의 국민이,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로 똘똘 뭉쳐, 국힘당에 무려 160만 표 차이의 처참한 패배를 안기며 회초리를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0.73% 30만 표가 채 되지 않는 표차로 대선에 이겨 정권을 잡은 윤석열 정권이 총선의 민심을 깔아뭉개고,이제는 100만 대군의 청원마저 조롱하는 현실 앞에 아연 실색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100만 대군의 탄핵 청원을 조롱하는 것을 넘어, 친일 매국에 희희낙락하다가 “정신 나간 국힘당 의원”이라는 뼈 때리는 질책에 반성하기는커녕, 외려 질책한 민주당 김병주 의원을 향해 ‘사과하라’며 태업질이나 하고 있는현실이다. 이어서 이렇게 검찰독재에 해방이 빨리 올 줄 몰랐다'며 탄식하던 친일파의 후예들이, ‘탄핵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며 땅을 치고 통곡하는 날이 곧 도래할 것임을 말하고 마지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여운미 8nd 개인전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8번째 여운미작가 인생 '톡 Talk' 이 6월14일 오후4시부터 부군인 이재명이사장과 지인들을 모시고 톡톡튀는 토크로 진행했다 여운미작가의 살아온 모놀로그 영상을 보면서 시작되었는데 내용은 이렇다 삼청동메 태어나 경무대에서 근무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고 궁금한 것은 창지 못하는 그녀는 종일 집 근처에서 동물과 식물에 빠져 관찰하다 식사시간을 놓치기 일쑤였지만 혼내기는커녕 딸의 호기심을 그대로 인정을 해 주는 아버지의 자유로운 교육방식이 있었기에 그녀의 창의적인 미술관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지금의 여운미작가가 태동이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K뮤직스케치와 진행한 토크에는 첫번째 개인전부터 8번째 개인전까지 함께한 지인들의 만남에서의 소회와 그 속에서 일어난 해프닝을 이야기했고 5,000회의 세계 유일의 공연가 K뮤직스케치가 지인들의 대담과 이름으로 즉석에서 작사 작곡 연주 노래로 분위기를 끌고나갔다 마지막으로 여운미작가의 인생 이야기와 남편 이재명교수와의 삶도 즉석에서 노래로 만들어 불러주며 피날래를 장식했다 칼더는 내친구2 20호 아크릭 서양화 2023 / 세미갤러리 제공 여운미이사장이 미술계에 끼친 영향은 미술계에선

방송연예

더보기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연기는 발성과 발음이 연기의 70% 이상 차지 한다고 한다 정은수는 거기에 담대함까지 갖춘 연기자이어서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있다 공연 연습 과정에서부터 정은수는 홀로 계신 어머니에게 불효했던 지난 시절이 교차되면서 대본이 젖을 정도로 회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배우 정은수가 뮤지컬 무대에 첫 발을 내딛는다. MBC 19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자 제3무대 극단 부대표로 서울연극협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인 그는 다채로운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드라마에서는 ‘제 4공화국(심수봉역)’, '맏이', '옥이이모', '아들의 여자', '폭풍의 계절(블랙 로즈파 여고생 두목으로 김희애, 최진실 배우와 출연)' 등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고, 연극에서는 알츠하이뭐 ,'아주 간단한 이야기', '오레스테이아', '엘렉트라', '쥐덫'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MBC 탤런트극단 창단 작품 정세호 연출 '쥐덫' 조연출을 맡기도 했다. 학력으로는 숭실사이버대 음악학과를 재학 중이며, 예술경영전공으로 전공 중이다. 더불어 고대 인문예술 최고지도자 과정(AHAP) 1기와 단대문화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