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 박홍근 원내대표, 29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도중 비속어 논란과 관련' '박진 외교부장관'에게 책임을 물어 '해임' 국회본회의 통과!!!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도중 비속어 논란과 관련 해명 등에 대해 "전대미문의 외교적 대참사"로 규정하고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한 전격 해임안을 더불어민주당의 당론으로 만장일치 추인해 통과시켜 의안과에 제출했다.
이어 27일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당최고위원과 원내대표 등이 의원총회를 열고 박진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해 제출했다. 의원총회가 끝난 뒤 위성곤 원내정책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혀 이견이 없었다. 만장일치다"라며 내일 모래 29일 국회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더불어민주당의 169석과 <무소속 정의당> 협조 발의로 안건이 회부됐기 때문에 본회의에 바로 상정된다는 게 더불어민주당 설명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헌법 63조에 따르면 장관 해임건의안은 국회의원 재적 3분의 1 이상 동의로 발의되고, 이후 국회의장이 첫 본회의를 소집해서 공고와 보고한다. 이어 국회의장 보고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표결에 들어가며, 재적 과반의 찬성과 반대로 가결이나 부결된다.
더불어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에서 박진 장관은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해 주무 외교부장관으로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지난 윤석열 대통령 일행이 18일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위해 런던을 방문했지만 정작 참배를 취소해 '조문 없는 조문외교'라는 국민들의 항의와 비판을 자초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회출입사진기자

김홍이/전청와대출입기자(한영동시통역사)

손경락/법률전문선임기자(변호사)


인터뷰컬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