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외신=InewsTV> U.S. President-elect Joe Biden announces The 1st inauguration...  President Donald Trump cancels policies/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자, ‘백악관 취임1일’ 업무발표…논란의 트럼프 대통령 정책들 모두 취소 추진!

COVID-19 countermeasures, resumption of Muslim entry, re-joining the Paris Climate Convention, etc.
코로나19 대책 무슬림 입국 재개 추진,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 등을 바로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URL복사

<President-elect Joe Biden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 first thing the next president-elect Joe Biden will do on the first day after taking office is to put the most notorious and controversial policies of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back in place.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etc., President Biden's first “rescue action” is followed by a 10-day rapid lightning operation.  In the meantime, officials from the acquisition team say they will not wait for Congress to pass, but correct the wrong policies and executive orders that left the worst stigma during President Trump's term and put the country in the right direction.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20th, President Biden will immediately end Trump's policy of banning immigration to the United States from countries with a large Muslim population.  Withdrawal from the Paris Climate Change Convention will be returned to re-entry.  He will also immediately issue an executive order mandating the wearing of masks in buildings or complexes of federal property and when traveling over long distances.

 

<President-elect Joe Biden and Vice President-elect Kamala Harris>

 

These measures are a prerequisite of about a dozen policies to be implemented on the first day of Biden's entry into the White House, confirming in a memo to senior advisors, Ron Klein, the next White House secretary.

In a memo, Secretary Klein said, “These first executive orders will save millions of people in crisis.  Biden's implementation of it is not only to repair the most severe damage left by the Trump administration.  We want to make the whole of the United States unite again and move forward.”

Secretary Klein said that biden's goals, including the release of a whopping 1.9 trillion won in emergency costs related to Corona 19, would require coordination from Congress to be “fully implemented”.

He also said Biden would propose a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law to Congress on the first day of his inauguration.

 

<We respect you>

 

-해설-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이 백악관 취임 이후 첫날 가장 먼저 할 일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악명 높고 논란이 많았던 정책들을 전부 원위치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 등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구조행동’ 은 약10일간의 신속한 번개 작전으로 수행된다. 따라서의회의 통과를 기다리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 임기중에 최악의 정책들을 남겼던 아주 잘못된 정책과 대통령 행정명령들을 바로잡아 미국을 바른 방향으로 되돌려 놓을 것이라고 대통령 인수팀들은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선거캠프 집무실에서 비서실 보고서를 검토하고있다>

 

이아 20일 백악관에서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자마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바로 중동의 무슬림 인구가 다수인 국가들로부터 미국에 들어오는 이민 등을 입국금지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악적인 정책을 우선 종결처리 한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 정부시절 탈퇴했던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으로 다시 환원한다. 또한 연방자산의 건물이나 단지내에서와 언제 어디서나 그리고 장거리 여행시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 명령도 즉시 시행 명령에 서명할 것으로 보고있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COVID-19 백신을 미 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코로나 백신을 맞고있다>

 

이런 조치들은 바이든의 백악관 입성 첫 날에 시행할 약 12개의 정책 가운데 선결과제들이라고 론 클레인 차기 백악관 비서실장이 내정된 선임보좌관들에 보낸 메세에서도 확인됐다.
클레인 비서실장은 언급에서 이번 첫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들은 위기에 처해있던 수 백만명의 국민에게 희소식의 구원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당선인이 이를 시행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남긴 가장 극심한 폐해를 복구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미국이 다시하나가 되어 미래를 전진하게 하려는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클레인 비서실장은 무려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COVID-19 관련 긴급비용 지원 등을 포함한 조 바이든의 이런 목표들이 완벽하게 시행되려면 미 의회의 협조가 꼭필요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클레인 비서실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첫 날 바로 미국 의회에 포괄적인 모든 이민 개혁법을 제안할 것이라고 소상히 밝혔습니다.

 

 

Thank you very much for reading & waching

 

 

 

Reported by

Alexander U. : Assistant Journalist

Oh-chun Kwon : Photo Journalist

김학민 기자 Hak-min Kim : Journalist

김홍이 기자/PD : Hong-e Kim Journalist/PD


인터뷰컬럼

더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인터뷰뉴스TV> 부동산 대출 갚느라 한평생 살다가는 국민들... 이재명 지사, 부동산으로 피눈물 흘리는 서민들 이어 보편적이고 공정한 대동세상 만들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부동산으로 피눈물 흘리는 서민들, 부동산 대출 갚느라 한평생 살다가는 국민들 생각하면 조금도 과하지 않습니다.” “수천년 동안 내려온 소작제를 고쳐 대지주의 나라를 해체하는 데 성공한 역사를 가진 한국사회가 의지만 있다면 부동산 공화국을 해체하지 못하리란 법은 없습니다.” 이 놈의 망국적인 부동산 투기는 왜이리 끊이지않을까요? 간단하게 생각해서 부동산의 시세 차익이 뼈빠진 노동의 수입보다 많기 때문이겠지요. 우리는 좀 더 부자가 되기 위해서 돈을 벌고, 좀 더 편하게 살고 싶어서 고생이라는 것을 하고 있습니다. 좀 더 빨리 돈을 벌 수 있는 방법, 좀 더 빨리 편히 살 수 있는 조건을 만들기 위해 잠자기 전에 이런저런 상상의 나래를 펼쳐봅니다. 하지만 내 몸뚱아리 굴리는 노동의 댓가로는 불가능합니다. 노동은 신성하다고 하지만 그 신성한 노동으로는 희망찬 내일을 준비하기에 너무나도 냉혹합니다. 수도권 아파트 값 오르는 것 보면 눈 돌아갈 지경입니다. 아파트 하나 분양 잘 받으면 숨만쉬고 있어도 1,2억 오르는 것은 일도 아닙니다. 월급받아서 1억 모으려면 100만원씩 12개월 8년4개월을 모아야 합니다. 50만원씩 16년 8개월. 8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청와대소통수석> 청와대 직원 토지 거래 2차 조사 결과...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3건의 의심 사례' 있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참고자료 넘길 것
청와대는 지난 11일 1차로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과 배우자․직계가족의 신도시 토지 거래 내역을 조사해서 발표한 바 있습니다. 2차로 행정관 이하 전 직원과 배우자․직계가족의 토지 거래 내역을 전수 조사한 결과,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관계자 중 공적 지위 또는 정보를 이용한 거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다만, 3건의 의심 사례가 있어 심층 조사한 결과 공적 정보를 이용한 투기로는 판단되지 않았습니다만 단 한 점의 의혹도 없어야 하기 때문에 그 내용을 상세히 공개하고,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관련 사안을 수사 참고자료로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1999년 입직한 환경정리 담당 기능직원은 2018년 5월 신도시 인근 지역에 구입한 실거주 빌라 외에 2017년 4월 주택 1채를 구입해 2020년 5월 매각했고, 배우자 명의로 2018년 6월 아파트 1채를 더 구입해서 임대했습니다. 해당 주택들은 신도시 사업지구 1.5km 밖에 있는 각각 1억5천만 원 미만의 소형 주택이고, 또 본인이 해당 지역에 2007년부터 14년째 거주 중이지만 의혹이 없도록 관련 사안을 공개합니다. 2019년 12월 정부 부처에서 파견되어 근무 중인 행정요원의 모친은 2013년 12월경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인터뷰뉴스TV> “제9회 한국창작문화예술대전” 공모전 (~4/20)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주관!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가 주관하고 (사)세계문화교류협회가 주최하는, 예술인들의 작품 활동 및 다양한 지원하는 공모전이다.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는 비영리민간단체로 정식 등록(서울시 문체부)하여, 수익사업을 하지 않으며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많은 작가들을 배출해내었고 국내,외 아트페어에 참여시킴으로써 전업 작가의 길을 열어드리는데 커다란 역할을 한다. 올해도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가 하고자 하는 목적사업은 유망한 신예작가들을 발굴하여 그들이 하고자 하는 창작활동을 꾸준히 할 수 있도록 돕는 일입니다. 제9회 한국창작문화예술대전 공모 주제는 (자유)이며, 국내 외 작가 전공 무관 미술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공모 부분은 평면, 입체 등 미술 전 분야이다. 대상 수상자는 세미갤러리에서 개인전 1회를 진행 할 예정이다. 미술계가 어려운 시기지만,창작활동에 관한 기회를 주저하지 마시고 도전하길 바란다. 자세한 한국창작문화예술대전 공모전 내용은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홈페이지(www.waia.co.kr)와 전화(02-749-6652)로 확인할 수 있다. ................... <2021년 제9회 한국창작문화예술대전> ●공모기간 :

방송연예

더보기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인터뷰뉴스TV> 가수 윤천금,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당선!
<가수 윤천금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 당선> 1961년 설립 이후 60년 전통의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약속’,‘천사 같은 아내’,‘님바라기’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윤천금이 당선 확정되었다. 국내 최대 규모에 회원이 활동 중인 가수협회는 현인, 고운봉, 최희준, 박일남, 남일해, 남진 등 유명가수들이 회장직을 거쳐 갔으며 지금도 가수들의 친목 도모 및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고 있는 단체이다. 윤천금 신임회장은 1980년 제1회 TBC신인가요제 금상을 장욱조의 ‘그 한마디만’으로 수상하면서 본격 가요계에 두각을 나타낸 이후 오랜 방송 활동을 거쳐 ‘천사 같은 아내’,‘연가’,‘님바라기’까지 사랑받으며 확고한 가요계의 중견 가수로 자리 잡았으며 WBS 원음방송, TBN 강원교통방송 등에서 MC 활동을 한 바 있다. 한편 윤천금 회장은 회원들의 복지에 중점을 두고 권익 보호 및 방송 출연료 현실화 다양한 홍보 기회 부여에 집중하여 많은 혜택을 함께 나누는 단체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