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문화축제여행

GuGu kim, 4월 16일 성화특별전 ‘I SEE YOU’ 성황리에 개막... 구구이즘 새바람과 함께해요

구구킴, 손가락으로 찍어낸 새로운 모던클래식 구구이즘 새바람!

 

<아티스트 구구킴>

 

구구킴 아티스트 4월 16일 성화특별전 핑거페인팅이란 손가락이나 손바닥에물감을 묻혀 그림을 그리는 회화 기법이다. 물감에 풀이나 물을 섞어 사용하며, 이를 통해 특유의 덩어리지고 감각적인 회화가 만들어진다. 촉감과 색감을 자극하고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면이 있어 아동 미술 교육이나 심리 미술 치료에 쓰이기도 하며, 손바닥과 다섯 손가락을 활용하여 붓보다 자유로운 표현과 다양한 표현이 가능해 이를 전문적으로 그려내는 현대 미술가들도 상당수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중국과 한국에서는 18세기 이전에도 ‘손끝으로 그리기’ 방식을 통해 핑거페인팅 기법을 구사한 예술가들도 있다. 청나라 화가, 고기패는 ‘지두화’라고 불린 핑거페인팅을 발전시킨 예술가이며, 조선 후기 화가인 심사정 또한 핑거페인팅(지두화) 화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이러한 발전을 이어나가며, 자신만의 새로운 영역을 창조해내 핑거페인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는 예술가가 있다. 전통을 되살리는 한편, 자신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핑거페인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구구 킴을 취재했다. 

핑거페인팅으로 현대미술에 새바람 일으켜  캔버스 위에 펼치는 독특한 유머와 감성, 흑백의 대비  구구킴은 전통과 현대적 감각이 적절히 녹아있는 핑거 페인팅화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며 핑거페인팅 뿐만이 아니라 현대미술에서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예술가다. 

 

<구구킴 성화 특별전 (구띠갤러리)>

 

평론가들은 구구 킴의 작품에 대해 스페인 화가, 호안 미로와 아웃사이더 아트의 영향을 받았다고 평한다. 호안 미로는 20세기 초현실주의와 추상화 미술의 대표적인 화가로 알려진 인물로 밝고 생기 넘치는 색상과 형태와 구성에 대한 독특한 접근이 특징인 화가다. 구구 킴 또한 밝은 색상의 작품에서 어린아이와 같은 천진난만한 유머와 감성을 표현하고 있으며, 화려한 색상 패턴의 사용은 19세기 프랑스 분할주의 화가들이나, 수많은 색상의 점을 사용한 조르주 쇠라, 폴 시냑 같은 프랑스 점묘주의 화가들의 작업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이런 반면 흑백화에서는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그 특유의 흑백의 대비가 두드러지며, 그만의 독특한 감성이 두드러진다. 구구 킴은 “저는 제가 그리고 싶은 것, 하나의 그림만을 그립니다.”라며 그 독특한 감성을 만들어낸 원천에 대해 전했다.​ 

-아티스트 구구킴- 

이러한 독특한 그림을 그리는 만큼 구구 킴의 작업방식 또한 독특하다. 그의 그림은 핑거 페인팅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그리는 것(페인팅) 보다는 찍는 것(스탬핑)에 가깝다. 핑거 페인팅을 하는 동서양 화가들은 주로 손가락 끝에 잉크나 물감 등을 묻히고 붓이나 펜 대신에 손가락을 사용해 터치하듯이 그림을 그린다. 반면 구구 킴은 잉크를 지문이 있는 손가락 끝마디를 사용해 찍어내듯 반복적인 작업을 하는 것으로 작품을 만들어낸다. 이 점이 그의 그림을 핑거 스탬핑 작품이라고 말하는 이유다. 

 

<구구킴 성화특별전 관람 모습>

 

반복적인 스탬핑으로 명암과 입체감 만들어내는 핑거 스탬핑 

올가을 추수감사절을 맞아 ‘그리스도가 붓다를 만나다’ 세계순회전 개막 예정 

 

<구구킴作 <구구의 최후의 만찬> 

 

구구 킴의 작품은 주로 한국과 중국 등 동양의 전통적인 재료인 먹과 숯, 재 등을 사용한다. 그런 반면 동양화를 그릴 때 주로 쓰는 한지나 비단이 아니라 캔버스를 사용해 검정색 먹과 흰색 캔버스 사이의 명도의 대비를 만들어내 더욱 강렬하고 즉각적인 시각 이미지를 드러낸다. 구구 킴은 “손과 공기 중에 있는 습기만을 사용해 가루를 가지고 손가락으로 한 번씩 한 번씩 찍어냅니다. 그렇게 계속 겹쳐내면 처음에는 옅지만, 나중에 가면 더 짙어지면서 명도가 나오게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표현 방식은 건식 방식이라고 말하며, 건식 방식으로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는 찾아보기 드물다. 그렇게 그려낸 그림은 새하얀 캔버스의 밝은 톤에서 시작해, 수없이 많은 터치를 통해 점점 명암을 갖춰지게 되고, 반복적인 스탬핑이 짙은 음영과 입체감을 구성한다. 또한 밝아야 하는 부분에도 가볍게 터치하는 것으로 바탕색을 좀 더 두드러지게 한다. 구구 킴은 이런 기법을 통해 다양한 소재를 소화해낸다. 귀여운 동물이나 꽃과 사람과 함께 개인의 초상화와 불교와 기독교를 포함한 종교적 존재를 묘사한 성화 등 같은 그림은 거의 다시 그리지 않는 대신 그 스펙트럼이 다양하다. 특히 종교적 성화에 대해서는 종교 그 자체의 성격보다는 모든 종교가 갖추고 있는 공통적인 특징인 믿음에 집중한다. 특히 ‘구구 킴의 최후의 만찬’에서는 최후의 만찬 그림에 훈민정음을 넣어 예수님과 12제자가 한글 창제의 우수성 알리는 축하의 메시지를 삽입하기도 했다.​ 

 

<구구킴 성화특별전 관람 모습>

 

구구 킴은 이러한 작품을 통해 2016년 미켈란젤로 구구 킴 콜라보레이션 2인전, 2018년 독일아트페어, 2019 베니스비엔날레 단독관 특별전, 2022 아트마이애미 초대 등 세계 각국에서 58회 개인전과 500여 회의 단체 및 초대전을 가졌으며, 미국 하버드 미술관과 예일대미술관에도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또한 2018년에는 뉴욕 맨해튼에 개인 미술관인 구구 아트 뮤지엄을, 2022년에는 제주도에 구구 미술관 서귀포관, 경기도에 구구 미술관 파주관 (1500여평) 을 개관하기도 했다. 이러한 활동과 평가를 통해 구구 킴은 모던 클래식의 대가로 인정을 받으며, 그의 그림은 ‘구구이즘’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인정을 받으며 호평을 받고 있다. 

 

<구구킴 성화특별전 관람객 포토>

 

한편 부활절을 맞이해 특별히 준비한 구구킴의 '성화특별전'은 4월 18일까지 서초역 3번 출구 사랑의교회앞 구띠갤러리에서 오전 11시 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그리고 올 가을에는 추수감사절을 맞이에 “그리스도가 붓다를 만나다” 란 테마로 성모와 아기예수, 최후의 만찬, 대자대비, 수월관음도, 예술은 하나다 등 대작 20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이리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

김홍이/대표기자 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민주당 양문석 의원, 7월 4일 '국민들의 국회 청원'에 '윤대통령 탄핵'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국회 탄핵 청원 100만 대군의 분노 표출
<더불어민주당 제 22대 양문석 의원 포토> 양문석 의원은 국회 청원에 어렵게 사이트를 찾아 들어가, 짜증 나는 기다림 끝에, 대통령 윤석열 탄핵 청원에 동참한 대한민국 국민 100만 명의 분노에 이런한 100만 대군의 분노를 대통령실과 국힘당 인사들이 폄훼하고 조롱한다고 말하고, 지난 총선 민심의 1천478만 명의 국민이,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로 똘똘 뭉쳐, 국힘당에 무려 160만 표 차이의 처참한 패배를 안기며 회초리를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0.73% 30만 표가 채 되지 않는 표차로 대선에 이겨 정권을 잡은 윤석열 정권이 총선의 민심을 깔아뭉개고,이제는 100만 대군의 청원마저 조롱하는 현실 앞에 아연 실색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100만 대군의 탄핵 청원을 조롱하는 것을 넘어, 친일 매국에 희희낙락하다가 “정신 나간 국힘당 의원”이라는 뼈 때리는 질책에 반성하기는커녕, 외려 질책한 민주당 김병주 의원을 향해 ‘사과하라’며 태업질이나 하고 있는현실이다. 이어서 이렇게 검찰독재에 해방이 빨리 올 줄 몰랐다'며 탄식하던 친일파의 후예들이, ‘탄핵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며 땅을 치고 통곡하는 날이 곧 도래할 것임을 말하고 마지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여운미 8nd 개인전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8번째 여운미작가 인생 '톡 Talk' 이 6월14일 오후4시부터 부군인 이재명이사장과 지인들을 모시고 톡톡튀는 토크로 진행했다 여운미작가의 살아온 모놀로그 영상을 보면서 시작되었는데 내용은 이렇다 삼청동메 태어나 경무대에서 근무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고 궁금한 것은 창지 못하는 그녀는 종일 집 근처에서 동물과 식물에 빠져 관찰하다 식사시간을 놓치기 일쑤였지만 혼내기는커녕 딸의 호기심을 그대로 인정을 해 주는 아버지의 자유로운 교육방식이 있었기에 그녀의 창의적인 미술관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지금의 여운미작가가 태동이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K뮤직스케치와 진행한 토크에는 첫번째 개인전부터 8번째 개인전까지 함께한 지인들의 만남에서의 소회와 그 속에서 일어난 해프닝을 이야기했고 5,000회의 세계 유일의 공연가 K뮤직스케치가 지인들의 대담과 이름으로 즉석에서 작사 작곡 연주 노래로 분위기를 끌고나갔다 마지막으로 여운미작가의 인생 이야기와 남편 이재명교수와의 삶도 즉석에서 노래로 만들어 불러주며 피날래를 장식했다 칼더는 내친구2 20호 아크릭 서양화 2023 / 세미갤러리 제공 여운미이사장이 미술계에 끼친 영향은 미술계에선

방송연예

더보기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연기는 발성과 발음이 연기의 70% 이상 차지 한다고 한다 정은수는 거기에 담대함까지 갖춘 연기자이어서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있다 공연 연습 과정에서부터 정은수는 홀로 계신 어머니에게 불효했던 지난 시절이 교차되면서 대본이 젖을 정도로 회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배우 정은수가 뮤지컬 무대에 첫 발을 내딛는다. MBC 19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자 제3무대 극단 부대표로 서울연극협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인 그는 다채로운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드라마에서는 ‘제 4공화국(심수봉역)’, '맏이', '옥이이모', '아들의 여자', '폭풍의 계절(블랙 로즈파 여고생 두목으로 김희애, 최진실 배우와 출연)' 등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고, 연극에서는 알츠하이뭐 ,'아주 간단한 이야기', '오레스테이아', '엘렉트라', '쥐덫'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MBC 탤런트극단 창단 작품 정세호 연출 '쥐덫' 조연출을 맡기도 했다. 학력으로는 숭실사이버대 음악학과를 재학 중이며, 예술경영전공으로 전공 중이다. 더불어 고대 인문예술 최고지도자 과정(AHAP) 1기와 단대문화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