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Breaking News=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n Japan was released at 1:00 pm on August 24... The world is shocked!

 

Park Hyeon-seo, director of Hyundai Asan Hospital, said that at 1:00 pm on August 24, Japan's Tokyo Electric Power Corporation discharged nuclear-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reactor, and the Pacific Lands Forum (PIF), which consists of 17 Pacific island countries such as Australia and New Zealand, It is strongly opposed because of the radioactive contamination of the marine ecosystem, but Korea is not actively reporting these reports.

 

<This Photo is Park Hyeon-seo, director of Hyundai Asan Hospital>

 

Next, the most dangerous substance to the human body in Fukushima nuclear contaminated water is a radioactive isotope called Cesium-137 (pronounced Cesium in English), which has a half-life of as long as 37 years. After 37 years, 50g remains, and after 37 years, 25g remains, and even after another 37 years, half of that 12.5g remains in the human body and emits radiation until the person dies.
 Then, he revealed his belief that beta rays, which are emitted within the human body for a lifetime, continue to destroy every corner of the person's body.

Therefore, it destroys DNA in cells, causing mutations, cell destruction, and cancer.  What's more problematic is that it destroys the DNA in children's germ cells, which can cause reproductive function decline and deformities in their offspring. It was revealed that radiation exposure of infants, children, adolescents, and women of childbearing age destroys germ cell DNA, leading to human extinction such as deformities and infertility.

In particular, germ cells of young people with active cell division cause damage to germ cells tens to tens of thousands of times, even if they are exposed to the same amount of radioactive material, compared to somatic cells of people over 50 who have almost no cell division. The Korean Atomic Energy Society or some physicists and engineers say that there is no problem because Fukushima contaminated water is diluted with seawater because they are ignorant of marine ecology, ignorant of the human body, or betray their conscience, but what people eat is not salty seawater, but fish. I gave meaning to it because it is a

Therefore, radioactive substances that are dangerous to the human body, such as cesium 137 and iodine 131, are usually heavy, so they sink to the bottom of the coast, and the microscopic marine life living there becomes food for small creatures such as shrimp and concentrates, and small creatures such as shrimp It becomes food for larger fish, and eventually a huge amount of radioactive cesium is concentrated in the body of relatively large marine organisms such as sardines, salmon, pollock, octopus, and squid, until the organism dies.  In addition, he sighed after announcing the danger that if our children ate it, it would lead to various cancers such as leukemia and thyroid cancer, endocrine diseases, and deterioration in reproductive function.

He also warned that please keep in mind that irresponsible words that the polluted water is diluted is safe, as a scientist you should not do.

 

<Thank you for reading & waching folks>

 

 

 

 

 

Reported by

Alexander Utt./Journalist(프리랜서 기자)

Kim Hong-e/Journalist

Son kyeong rack/Journalist (lawyer)


인터뷰컬럼

더보기
민주당 양문석 의원, 7월 4일 '국민들의 국회 청원'에 '윤대통령 탄핵'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국회 탄핵 청원 100만 대군의 분노 표출
<더불어민주당 제 22대 양문석 의원 포토> 양문석 의원은 국회 청원에 어렵게 사이트를 찾아 들어가, 짜증 나는 기다림 끝에, 대통령 윤석열 탄핵 청원에 동참한 대한민국 국민 100만 명의 분노에 이런한 100만 대군의 분노를 대통령실과 국힘당 인사들이 폄훼하고 조롱한다고 말하고, 지난 총선 민심의 1천478만 명의 국민이,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로 똘똘 뭉쳐, 국힘당에 무려 160만 표 차이의 처참한 패배를 안기며 회초리를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0.73% 30만 표가 채 되지 않는 표차로 대선에 이겨 정권을 잡은 윤석열 정권이 총선의 민심을 깔아뭉개고,이제는 100만 대군의 청원마저 조롱하는 현실 앞에 아연 실색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100만 대군의 탄핵 청원을 조롱하는 것을 넘어, 친일 매국에 희희낙락하다가 “정신 나간 국힘당 의원”이라는 뼈 때리는 질책에 반성하기는커녕, 외려 질책한 민주당 김병주 의원을 향해 ‘사과하라’며 태업질이나 하고 있는현실이다. 이어서 이렇게 검찰독재에 해방이 빨리 올 줄 몰랐다'며 탄식하던 친일파의 후예들이, ‘탄핵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며 땅을 치고 통곡하는 날이 곧 도래할 것임을 말하고 마지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민주당 범야권, ‘검찰과 전면전’… 법사위 정청래 위원장, 김용민ㆍ박은정 의원 등 고강도 ‘검사 탄핵 심문’ 예고.. 4명 외 검사 판사 탄핵 대상 더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ㆍ민형배 의원 검사범죄대응 TF 팀 검찰개혁 브리핑 포토> 민주당과 범야권, 7월 5일 검찰과의 전면전에 나섰다. 탄핵 대상 4명의 검사들을 상임위에 각각 불러 세워놓고 이들의 수사행태와 방법 등을 세부적으로 따져 물을 예정이다. 이 자리는 ‘민주당 대 검찰’의 맞대결 장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이 우세할 것이라고 예단하기 어렵다. 검찰의 집단 대응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4명의 검사 탄핵안을 대표발의한 법사위 소속 민주당 장경태 의원은 5일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탄핵조사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지만 열흘 정도 뒤에는 시작할 것”이라며 “4명의 탄핵 대상 검사를 따로따로 부르고 자료제출, 증인, 참고인 채택 등으로 검찰의 수사나 조사 방식, 절차, 내용까지 따져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 장경태 의원은 “탄핵조사는 국정조사에 준해 이뤄지므로 불출석이나 위증에 대한 처벌과 조치가 매우 강력하다”면서 “검사들이 묵비권을 행사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된다면 오히려 민주당에 유리하게 작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회법 ‘탄핵소추’에서는 탄핵소추사건의 조사에 대해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조사의 방법 및 주의의무 규정을 준용한다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여운미 8nd 개인전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8번째 여운미작가 인생 '톡 Talk' 이 6월14일 오후4시부터 부군인 이재명이사장과 지인들을 모시고 톡톡튀는 토크로 진행했다 여운미작가의 살아온 모놀로그 영상을 보면서 시작되었는데 내용은 이렇다 삼청동메 태어나 경무대에서 근무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고 궁금한 것은 창지 못하는 그녀는 종일 집 근처에서 동물과 식물에 빠져 관찰하다 식사시간을 놓치기 일쑤였지만 혼내기는커녕 딸의 호기심을 그대로 인정을 해 주는 아버지의 자유로운 교육방식이 있었기에 그녀의 창의적인 미술관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지금의 여운미작가가 태동이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K뮤직스케치와 진행한 토크에는 첫번째 개인전부터 8번째 개인전까지 함께한 지인들의 만남에서의 소회와 그 속에서 일어난 해프닝을 이야기했고 5,000회의 세계 유일의 공연가 K뮤직스케치가 지인들의 대담과 이름으로 즉석에서 작사 작곡 연주 노래로 분위기를 끌고나갔다 마지막으로 여운미작가의 인생 이야기와 남편 이재명교수와의 삶도 즉석에서 노래로 만들어 불러주며 피날래를 장식했다 칼더는 내친구2 20호 아크릭 서양화 2023 / 세미갤러리 제공 여운미이사장이 미술계에 끼친 영향은 미술계에선

방송연예

더보기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연기는 발성과 발음이 연기의 70% 이상 차지 한다고 한다 정은수는 거기에 담대함까지 갖춘 연기자이어서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있다 공연 연습 과정에서부터 정은수는 홀로 계신 어머니에게 불효했던 지난 시절이 교차되면서 대본이 젖을 정도로 회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배우 정은수가 뮤지컬 무대에 첫 발을 내딛는다. MBC 19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자 제3무대 극단 부대표로 서울연극협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인 그는 다채로운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드라마에서는 ‘제 4공화국(심수봉역)’, '맏이', '옥이이모', '아들의 여자', '폭풍의 계절(블랙 로즈파 여고생 두목으로 김희애, 최진실 배우와 출연)' 등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고, 연극에서는 알츠하이뭐 ,'아주 간단한 이야기', '오레스테이아', '엘렉트라', '쥐덫'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MBC 탤런트극단 창단 작품 정세호 연출 '쥐덫' 조연출을 맡기도 했다. 학력으로는 숭실사이버대 음악학과를 재학 중이며, 예술경영전공으로 전공 중이다. 더불어 고대 인문예술 최고지도자 과정(AHAP) 1기와 단대문화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