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해운대구, 김성수 구청장 찾아가는 적극행정서비스로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99% 지급 완료 밝혀!

<김성수 해운대구청장 찾아가는 적극행정서비스 생계형 취약계층의 저소득 구민에게 긴급생활지원금 지급했다>

 

김성수 해운대구청장,  관내 저소득층 1만 8,500여 가구에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84억 원을 지급하고, 지난 19일 사업을 마감했다. 이는 대상 가구의 99%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은 급격한 물가상승에 따른 저소득층의 생계부담 완화 및 소비여력 제고를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기초생활 생계·의료 수급자 1인 가구 40만원부터 4인가구 100만원까지, 주거·교육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한부모가구 등에는 1인 가구 30만원부터 4인가구 75만원까지 지원자격과 가구원 수에 따라 무기명 선불카드를 차등 지급했다.  

선불카드는 부산시내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단 백화점, 대형마트, SSM, 유흥·향락·사행업소 등은 사용 제외된다. 카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기한이 지나면 잔액 소멸로 사용이 불가능하다.   

해운대구는 이밖에도 거동 취약자 가정방문 및 위기가구 집중발굴 기획조사를 실시하여 관련기관과 연계 및 사례관리를 통해 어려운 구민들을 도울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경구 생활보장과장은 “이번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이 저소득층 생활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카드는 사용기한 내에 꼭 사용하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손경락/법률전문선임기자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경실련, 국회는 국정조사 실시하라!... 이태원 참사156명 희생자의 이상민 행안부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사퇴 촉구 밝혀!
이태원 참사 발생 이후, 참사의 책임 대상이 어디에 있는지를 두고 다양한 제보와 의견이 있었다. 인파 속 누군가 일부러 민 것이 원인이라는 의견부터 해밀턴 호텔의 불법 증축이 원인이라는 의견, 정부와 경찰 소방 당국의 책임론 등이 제기되었다. 이태원 참사의 복합적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경찰 소방당국, 지자체 등의 책임여부 등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압수수색의 방향 및 특별감찰 등은 경찰 소방 당국의 아랫선을 향하고 있는 듯한 인상을 주어 꼬리자르기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가 높고말했습니다. 따라서 정부는 이태원 참사의 일차적인 책임이 국가의 대응 부족에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고 철저한 사고원인 조사 및 책임자 처벌 등에 나서야 한다. 철저한 조사 및 관련자 처벌 없는 대통령의 사과는 의미 없다. 정부의 무능력과 경찰과 소방 당국의 부실 대응으로 무려 156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하여 누구의 책임인지 명명백백히 밝혀 엄중 처벌하고 근본적인 재발방지책을 제시하겠다는 진정어린 사과가 이루어져야 요구했다. 또한 사고 이후 이태원 참사의 핵심 책임자들이 그들의 책임을 축소하고 회피하는 발언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상민 행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