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문화예술, 최연소작가 수피아(15) 청년작가 또도아(31) "서울아트페어2022 솔드아웃" 한국미술계 새로운 신드롬 만들다!!!

최연소작가 수피아(15), 청년작가 또도아(31) 서울아트페어2022 솔드아웃, 한국미술계에 새로운 신드롬을 만들다.


서울 세텍에서 지난 8.4일~7일 열린 ‘서울아트페어2022’가 미술시장 호황에 힘입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세계 경제 불황과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 상황에서 여름 휴가철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전시장을 찾았다.

강남 청담동에 위치한 H Gallery와 도교 긴자에 위치한 G2 Gallery 소속인 또도이즘(TTodoism)의 또도아작가는 오픈하자마자 첫번째로 <Never give up>등 작품 3점 팔린 주인공이 되었고, H Gallery 소속의 수피아작가(15)는 국내아트페어의 최연소 작가로 등극을 하며 출품작 3점이 모두 솔드아웃이 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VR, AR, MR 등등 메타버스의 시대를 이끌어 갈 새로운 패러다임의 주인공으로 대한민국 미술의 우수성이 기존 기성세대에서 청년, 청소년 세대로의 빠르게 이동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좋은 선례이기도 하다. 

최연소 작가 수피아(15)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토끼> 작품을 구매한 컬렉터는 “노랑과 빨강의 색감이 마음의 평온을 선사했고, 그림에 담긴 선의 움직임이 참 신선했다.

최연소 작가라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지만 작품에 대한 스토리를 들어보니 작가가 더 좋아지더라. 앞으로 세계적인 작가가 될 것이라고 예감했다” 라며 응원한다는 감상평을 했다.

한편, H Gallery의 자매갤러리인 긴자 G2 Gallery 소속작가 10명과 카노 타마키 관장이 비자문제로 아트페어에 참여하지 못한 관계로, H Gallery 디렉터 구구킴이 큐레이션을 담당해 일본 작가 TON, 사키코 나카무라 작품 등등 5점이 솔드아웃 되었다. 

“이는 장기간 코로나로 인해 국경이 닫힌 중에 치러진 민간차원의 미술 교류인 만큼,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좋은 활력소가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구구킴이 전했다. 

구구킴은 ‘인재를 키워내지 못한 것 또한 역적이다’ 라며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키워내는데 온 힘을 쏟고 있다.

또도아(TTodoa) 작가는 오는 9월 27일 Tokyo Civic Art center에서 7번째 초대 개인전, 긴자에 위치한 G2 gallery에서 8번째 개인전과 11월에 국립현대미술관(우에노) 공모전 전시가 예정되어 있다.

 

 

 

 

 

 

 

Reported by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

Alexander Utt./외신프리렌서기자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주덕 변호사(前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교묘한 '사기범죄'의 '다양한 수법'과 '예방대책'...
<김주덕 변호사(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검사)포토> "김주덕 변호사의 인터뷰, 다양한 사기 수법과 예방대책 대해 아래와 같이 기사에 설명이 되어있다." Ⅰ. 글의 첫머리에 매스컴을 보면 우리사회에서는 매일 끊임없이 수많은 범죄들이 발생하고 있다. 살인사건, 성폭력범죄, 공무원의 뇌물사건, 화재사고, 대형교통사고 등이다. 하지만 이런 범죄로 인한 피해자들은 그렇게 많지 않다. 가장 많은 것은 사기사건으로 인한 피해자들이다. 오늘도 교활한 사기범들이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사람들을 현혹시켜 돈을 뜯어내고 있다. 사기수법은 시대와 장소에 따라 그에 맞게 발달하고 진화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시대에서는 비대면으로 가상공간에서 교묘하고, 신속하게 거액의 돈을 편취한다. 뿐만 아니라 사기꾼은 젊었을 때 한번 사기를 쳐서 재미를 보면, 평생 계속해서 사기를 친다. 아예 사기가 직업이 되는 것이다. 30세에 사기를 친 사람이 70세가 될 때까지 40년 동안 사기를 치면서 살면 얼마나 많은 피해자들이 나올 것인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 글로벌시대를 맞아 사기범들은 전세계를 누비면서 인터넷을 통해 사기를 치기 때문에 해외에서 범죄를 저지르면 범인 검거는 사실상 불가능하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
GuGu kim, 4월 16일 성화특별전 ‘I SEE YOU’ 성황리에 개막... 구구이즘 새바람과 함께해요
<아티스트 구구킴> 구구킴 아티스트 4월 16일 성화특별전 핑거페인팅이란 손가락이나 손바닥에물감을 묻혀 그림을 그리는 회화 기법이다. 물감에 풀이나 물을 섞어 사용하며, 이를 통해 특유의 덩어리지고 감각적인 회화가 만들어진다. 촉감과 색감을 자극하고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면이 있어 아동 미술 교육이나 심리 미술 치료에 쓰이기도 하며, 손바닥과 다섯 손가락을 활용하여 붓보다 자유로운 표현과 다양한 표현이 가능해 이를 전문적으로 그려내는 현대 미술가들도 상당수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중국과 한국에서는 18세기 이전에도 ‘손끝으로 그리기’ 방식을 통해 핑거페인팅 기법을 구사한 예술가들도 있다. 청나라 화가, 고기패는 ‘지두화’라고 불린 핑거페인팅을 발전시킨 예술가이며, 조선 후기 화가인 심사정 또한 핑거페인팅(지두화) 화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이러한 발전을 이어나가며, 자신만의 새로운 영역을 창조해내 핑거페인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는 예술가가 있다. 전통을 되살리는 한편, 자신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핑거페인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구구 킴을 취재했다. 핑거페인팅으로 현대미술에 새바람 일으켜 캔버스 위에 펼치는 독특한 유머와 감성, 흑백의 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