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만에 4집 앨범 ‘커피송’ 발표한 MC이자 DJ 임백천

대학가요제 출신으로 3집까지 음반을 발표 ‘마음에 쓰는 편지’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방송 MC이자 DJ로 활동하고 있는 만능엔터테이너 

임백천이 봄을 기다리며 30년 만에 타이틀곡 ‘커피송’ 과 한국인이 

좋아하는 시인 윤동주의 시를 가사로 한 ‘새로운 길’ 등을 수록한 4집으로  

본연에 가수로 돌아왔다. 

 

편안한 진행과 뛰어난 말솜씨로 40여 년간 TV와 라디오를 오가며 

많은 프로그램에서 활약해온 그는 우연한 기회에 대학 시절부터  

만나오던 싱어송라이터 유지연과 만남에서 앨범 작업에 마음을 굳히고  

오랜만에 하게 된 힘든 과정이었지만 연습을 통해 이겨내고 뮤직비디오 

작업까지 마친 ‘커피송’을 필두로 정규 앨범으로 대중들을 만나게 되었다. 

 

타이틀곡 ‘커피송’은 편안하면서 힐링을 주는 곡으로 마스크 없이 커피  

한잔하며 수다 떨고 술 한잔 마시고 살았던 그런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힐링 곡으로 영어버전도 함께 수록했다. 

현재도 KBS 제2라디오 '임백천의 백 뮤직'을 진행해 오고 있는 그는 

MC 이자 DJ로서의 자리와 본업인 가수로서의 자리 그리고 연기자 활동까지 

트랜드 변화에 맞추어 가며 다양한 층의 팬들과 공감하는 시간을 

폭넓게 가지려 한다.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김홍이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박홍근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역대 정권도 '제1야당 당대표'를 법정에 세운적은 없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에 적극적(탄핵?)대응할 것으로 밝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포토> 박홍근 원내대표의“야당 당대표를 제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적 기소’입니다.”라고 격노했다. 박 원내대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으며, 윤석열 정권이 결국 야당 당대표를 기소했습니다. 이는 야당 당대표를 재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적 기소’이자, 민생·경제 무능으로 추락한 민심을 사정·공안 정국으로 만회하려는, 어느 국민도 납득할 수 없는 ‘반협치의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역대 어느 정권도 말꼬투리를 잡아 대선 경쟁자를, 그것도 제1 야당 당 대표를 법정에 세운 적은 경우는 없었다고말하며, 박 의원은 최악의 경제위기에는 낙제점 수준으로 대응하고, 고물가로 신음하는 민생에는 무대책으로 일관하더니, 자신의 실정을 가리기 위한 검찰권의 무모한 행사에는 거침이 없었다고 말하고 국민이 윤석열 정권에 바라는 것은 검찰을 앞세운 ‘정치쇼’가 아니라 민생·경제임을 진정 모르는 것입니까? 라고 되차물었다? 아무리 ‘지록위마’를 외쳐봐야 그동안의 무능과 실정을 가릴 순 없다며 모든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