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CNN, Responding to South Korean Corona, a wonderful lesson to be copied / 미 CNN,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스터디 해도 될 멋진 교훈 될 것

<President Moon Jae-in of The Republic of Korean >

 

Good morning, 

This English news article is domestic & foreigners

The government's transparent communication and public trust are also important.

 While the number of infected people in the United States is overwhelmingly high in the world, CNN broadcasts have been highly praised by Koreans for their corona response.

American CNN broadcasts selected Korea & Germany as exemplary countries in the pandemic global pandemic response method in the world where the world changed due to Corona19 on the 8th local time.

 Korea was evaluated to have effectively dealt with the overall phase of the Corona19 crisis.  A combination of digital technologies that helped prevent the spread without extensive inspection, aggressive tracking of contacts, strict public health measures, & full blockade were noted as supportive measures.

He commented that although other countries have envious eyes, Korea is showing prudence in returning to normal life. CNN cited the opening of the professional baseball season, plans to resume school classes, & distance campaigns in daily life, & introduc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promptly recommended an operating system to entertainment facilities because of the recent Itaewon mass infection.

It's easy to bring out inspections, traces, & containment by mouth, but it's difficult to enforce, said health expert Dr. Peter Debak. If you look at Korea's strong response, they are wonderful lessons that you can copy.

 

 

 

(해설)

미 CNN, 한국 정부의 투명한 소통·공공 신뢰도 중요 요인으로 보고있다.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세계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가운데 CNN 방송이 또 다시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샀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미국 CNN방송은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때문에 세상이 바뀐 판국에서 팬데믹 -세계적 대유행- 대처방식의 모범으로 한국과 독일을 모범국가로 꼽았다.

한국은 코로나19 사태의 전반적인 국면에서 효과적으로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광범위한 검사, 공격적인 접촉자 추적, 엄격한 공공보건 대책, 전면적인 봉쇄 없이 확산을 억제할 수 있도록 한 디지털 기술의 조합이 이를 뒷받침한 수단으로 대응 주목되었다.

 

 

다른 국가들이 부러운 시선을 보내지만 한국은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는 데 신중함을 보이고 있다고 해설했다. 따라서 미국 CNN은 프로야구 시즌 개막, 학교의 수업재개 계획,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을 예로 든 뒤 최근 이태원 집단감염 사태 때문에 한국 정부가 유흥시설들에 운영자제를 신속히 권고했다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보건 전문가인 피터 드로박 박사는 검사, 추적, 격리를 말로는 꺼내기는 쉽지만 현실적으로 집행하기는 어려운점이있다. 한국의 강경한 대응을 살펴보면 그것들은 그대로 카피할 수도 있는 멋진 교훈 이라고 밝혔습니다.

 

Thank U  very much for reading & waiting 

 

Reported by 

hak-min Kim : Journalist

Alexander U. : assistant Journalist

Oh-chun Kwan : Photo Journalist 

HongeKim : SIT Journalist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국무총리실=인터뷰뉴스TV> 정세균 국무총리,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방역 강화방안 결정.. 이어 등교 학습권 보장 유지 학생들의 세심한 방역 노력해야
정세균 총리는 2020. 5. 29. 정부 서울청사에서 지난 5월 6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며 설마하는 방심이 수도권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말했습니다. 따라서 정부는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수도권을 대상으로 ▲국민들의 외출과 모임 자제권고 ▲공공시설 운영 중단 ▲학원, PC방 집합 제한 ▲불요불급한 공공행사의 취소·연기 등 방역 강화방안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방역 조치는 강화했지만, 등교수업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그대로 유지하며, 학생들의 순차적 등교가 예정대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국민 모두가 우리 학생들의 보호자라는 생각으로 끊임없이 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야 한다고말했습니다. 특히, 물류센터와 같은 사업장에서의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며, 기업들의 책임 의식이 매우 중요한다고 생각합니다. 밀폐된 장소에서 노동강도가 높고, 동료간 접촉이 빈번한 근무환경에서는 더 세심한 방역 노력이 필요합니다. 더구나,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노동자에 대한 방역 지원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다시 한번 기업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립니다. 직원 한분 한분의 안전 확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