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비비각시' 가수 서정아 BS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

 

신안군 압해도 전설을 노래한 ‘비비각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서정아가 매니지먼트 및 방송 콘텐츠 기획사 BS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유튜브 조회 수 600만을 넘기며 대중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그녀는 KBS 드라마 삽입곡 ‘북경 내사랑’의 OST로 데뷔하여 이후

 ‘쏩니다’를 발표하며 제2의 장윤정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갑작스런

갑상선 암 선고로 잠시 활동을 중단하기도 하였다.

이후 병마를 이겨내고 새롭게 방송 과 공연을

통해 활동을 재개 하였고 2014년 전남 신안군 압해도의 전설을

노래한 ‘비비각시’를 발표하며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기해년 올해에는 5월11일 신안군 압해도에서 제1회 비비각시

가요제를 개최하고 이를 기리기 위해 노래비가 세워지기도 한다.

 

서정아의 새로운 가족이 된 BS엔터테인먼트는 그녀의 영입으로

 ‘오늘밤’의 주인공 가수 김민채와 함께 많은 팬들에게 진정성

있는 음악을 선사하고 BS엔터테인먼트가 기획한 KBS N의 신규

프로그램 ‘추가열의 콘서트Q'를 통해 새롭게 호흡을 맞춰갈 예정이다.

 

Reported by 송지원 기자 / 김학민 선임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