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문화예술) 박정숙노래교실 노래팡팡 신곡 '당신이좋아요' 4월6일 인사아트홀 공연

박정숙 노래캠프 행복팡팡 대박나며 신곡 ‘당신이 좋아요’ 발표

 

불과 몇 개월 만에 인터넷방송 노래교실 ‘행복팡팡’ 이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으면서 노래강사 이자 가수인 박정숙은 요즘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은평구에서 안정적인 노래교실 운영으로 자리 잡은 그녀는 콘텐츠 제작사

채널넘버식스 와 손잡고 매주 월요일 2시 마포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인터넷 생방송으로 수강생들에게 수업을 진행하며

초대가수 와의 만남으로 행복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업가로 성공했던 박정숙이 봉사활동을 다니며 노년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본인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며 디지털 싱글

‘행복팡팡’으로 정식 가수로 데뷔한 이후 2년 만에 본인이 작사를 하고

이천우가 곡을 준비해 신곡 ‘당신이 좋아요’를 발표했는데 너무나 쉽고

경쾌한 곡으로 노래교실을 중심으로 좋은 호응을 받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기자 / 최동영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