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OIS ART OF CANADA와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세계미술교류협회는 3월 25일 오전 11시에 서울 답십리동에 위치한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에서 캐나다 OIS ART OF CANADA와 한국과 캐나다 문화예술 발전과 증진을 위한 교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주요 협약 내용은 한국과 캐나다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양기관들은 가)양국의 문화예술의 교류 협력에 필요한 업무의 상호 협력과 지원, 나)양 기관의 인적.물적 네트워크의 활용에 대한 상호간 협조 및 지원, 다)양국의 예술문화 관련 정보의 상호 공유 등 원활한 소통, 라)양 기관이 협력의 필요성을 인정하는 문화예술 교류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이다. 협약기간은 체결일로부터 2년간 유효하며 기간만료 1개월 이전에 별도의 의사 표시가 없는 경우 자동 연장되는 것으로 하며 계속 유효한 것으로 한다고 협약했다.



협약 체결식에서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여운미 회장은 “한국과 캐나다의 문화예술 발전과 증진을 위한 본 협약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양 기관들은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또한 이번 협약에 따라 2024년에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캐나다-한국 청년작가 교류전에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에서 청년작가들을 추천하기로 했다.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회장 여운미)는 비영리민간단체로서 신진작가들이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왔으며, 전시회 개최, 초대전 및 해외 전시, 국내외 아트페어, 공모전을 주관 개최하며, 영아트챌린저 및 한국창작공모대전을 매년 진행해 왔다.

또한, 공모대전 수상자들에게는 전업작가로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기회를 열어 주었으며, 신진작가 및 청년작가들을 육성하기 위해 신진작가 발굴 지원사업을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예술경영지원센터를 통하여 꾸준히 진행하여 왔다. 이처럼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는 신진작가를 육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전업작가 지망생에게 다양한 기회를 주고자 노력하여 왔다.

여운미 Yeo,Woon mi  회장 소개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회장
세미갤러리,대표, 세미협TV(유튜브운영)
(사)세계문화교류협회/고문
(사)한국창조미술협회/중앙고문
(사)한국예술작가협회/자문위원
아트코리아방송/고문
한국심미술회/자문위원
태평양미술가협회/자문위원  
코리아아트페스타/자문위원   

기타 경력
(전)대학강사 역임(성신여자대학교.경주서라벌대학교,대구공업전문대학교) / 심사위원 역임(제24회 서곳 문화예술제전, 제31회 전국공예품경진대회,남북문화교류영상물심의의원)



OIS ART OF CANADA (Chairperson Jenny Lee)는 한국과 캐나다 두 나라의  창의적인 문화예술의 교류와 이해, 양국 아티스트들로 하여금  전시 및 다양한 예술활동을 통한 활발한 교류증진을 목적으로, 2018년에 캐나다 토론토에 설립된 비영리단체이다. 문화예술 교류활동, 콜라보레이션 전시, 전통예술 워크샵등을 통하여 한국과 캐나다 양국의 문화예술 트렌드를 홍보하고 아티스트, 콜렉터 그리고 예술애호가들의 네트워킹 형성에 협력하고 있다. 

OIS ART OF CANADA 의 임무는 다양한 문화적 공연과 미술전시를 주관하여 캐나다 내의 멀티 커뮤니티로 하여금 각 커뮤니티의 문화예술유산을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캐나다와 한국 양국의 유대관계 증진과 문화예술 교류의 발전에 기여하는데 있다.

OIS ART OF CANADA는 임무를 실현하기 위하여 1)한국과 캐나다 양국에서의 다양한 문화공연과 미술전시를 통하여 두 나라의 문화예술을 홍보한다. 2)국제교류전과 국제행사참여를 통하여  한국과 캐나다 예술가들의 글로벌 문화예술 시장 개척을 위한 기회를 향상시킨다. 3)미래세대의 예술가를 배출하기 위한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023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는 해로 2022년 9월 양국정상회담때 2024년과 2025년을 한국과 캐나다 상호 문화예술 교류의 해로 지정하였다.이어 따라서 OIS ART OF CANADA에서는 양국의 문화예술교류 증진을 위한 발판을 만들기 위해 한.캐 미술교류전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과 캐나다 두 나라에서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망한 미술작가 중 양국에서 10인씩을 초청하여 추상화, 동양화, NFT, 드로잉, 조각, 도예 등 다양한 형태의 미술 작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JENNY LEE 이사장 소개

OIS ART OF CANADA 대표

캐나다한인미술인협회 이사(Korean Artists Society of Canada)
캐나다한국전통예술인협회 이사(Korean Traditional Performers Association of Canada)
토론토한인청소년협회 이사장(Toronto Korean Canadian Youth Centre)
세계무역인협회 토론토지회 대외협력위원장(World Overseas Korean Traders Associations)
Women’s Art Association of Canada 멤버
Arts and Letters Club 멤버
전)토론토한인회 사무국장(Korean Canadian Cultural Association 50여 문화예술행사 기획 및 실행)
 


인터뷰컬럼

더보기
민주당 양문석 의원, 7월 4일 '국민들의 국회 청원'에 '윤대통령 탄핵'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국회 탄핵 청원 100만 대군의 분노 표출
<더불어민주당 제 22대 양문석 의원 포토> 양문석 의원은 국회 청원에 어렵게 사이트를 찾아 들어가, 짜증 나는 기다림 끝에, 대통령 윤석열 탄핵 청원에 동참한 대한민국 국민 100만 명의 분노에 이런한 100만 대군의 분노를 대통령실과 국힘당 인사들이 폄훼하고 조롱한다고 말하고, 지난 총선 민심의 1천478만 명의 국민이,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로 똘똘 뭉쳐, 국힘당에 무려 160만 표 차이의 처참한 패배를 안기며 회초리를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0.73% 30만 표가 채 되지 않는 표차로 대선에 이겨 정권을 잡은 윤석열 정권이 총선의 민심을 깔아뭉개고,이제는 100만 대군의 청원마저 조롱하는 현실 앞에 아연 실색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100만 대군의 탄핵 청원을 조롱하는 것을 넘어, 친일 매국에 희희낙락하다가 “정신 나간 국힘당 의원”이라는 뼈 때리는 질책에 반성하기는커녕, 외려 질책한 민주당 김병주 의원을 향해 ‘사과하라’며 태업질이나 하고 있는현실이다. 이어서 이렇게 검찰독재에 해방이 빨리 올 줄 몰랐다'며 탄식하던 친일파의 후예들이, ‘탄핵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며 땅을 치고 통곡하는 날이 곧 도래할 것임을 말하고 마지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여운미 8nd 개인전
톡톡튀어야 여운미다 K뮤직스케치와 함께하는 8번째 여운미작가 인생 '톡 Talk' 이 6월14일 오후4시부터 부군인 이재명이사장과 지인들을 모시고 톡톡튀는 토크로 진행했다 여운미작가의 살아온 모놀로그 영상을 보면서 시작되었는데 내용은 이렇다 삼청동메 태어나 경무대에서 근무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고 궁금한 것은 창지 못하는 그녀는 종일 집 근처에서 동물과 식물에 빠져 관찰하다 식사시간을 놓치기 일쑤였지만 혼내기는커녕 딸의 호기심을 그대로 인정을 해 주는 아버지의 자유로운 교육방식이 있었기에 그녀의 창의적인 미술관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지금의 여운미작가가 태동이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K뮤직스케치와 진행한 토크에는 첫번째 개인전부터 8번째 개인전까지 함께한 지인들의 만남에서의 소회와 그 속에서 일어난 해프닝을 이야기했고 5,000회의 세계 유일의 공연가 K뮤직스케치가 지인들의 대담과 이름으로 즉석에서 작사 작곡 연주 노래로 분위기를 끌고나갔다 마지막으로 여운미작가의 인생 이야기와 남편 이재명교수와의 삶도 즉석에서 노래로 만들어 불러주며 피날래를 장식했다 칼더는 내친구2 20호 아크릭 서양화 2023 / 세미갤러리 제공 여운미이사장이 미술계에 끼친 영향은 미술계에선

방송연예

더보기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정은수, 첫사랑의 뜨거운 심정으로 뮤지컬 '별헤는밤. 위대한 유산'에 첫 도전 연기는 발성과 발음이 연기의 70% 이상 차지 한다고 한다 정은수는 거기에 담대함까지 갖춘 연기자이어서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있다 공연 연습 과정에서부터 정은수는 홀로 계신 어머니에게 불효했던 지난 시절이 교차되면서 대본이 젖을 정도로 회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배우 정은수가 뮤지컬 무대에 첫 발을 내딛는다. MBC 19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자 제3무대 극단 부대표로 서울연극협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인 그는 다채로운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드라마에서는 ‘제 4공화국(심수봉역)’, '맏이', '옥이이모', '아들의 여자', '폭풍의 계절(블랙 로즈파 여고생 두목으로 김희애, 최진실 배우와 출연)' 등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고, 연극에서는 알츠하이뭐 ,'아주 간단한 이야기', '오레스테이아', '엘렉트라', '쥐덫'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MBC 탤런트극단 창단 작품 정세호 연출 '쥐덫' 조연출을 맡기도 했다. 학력으로는 숭실사이버대 음악학과를 재학 중이며, 예술경영전공으로 전공 중이다. 더불어 고대 인문예술 최고지도자 과정(AHAP) 1기와 단대문화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