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김민철 의원, 21일 국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국토부장관에게 ‘공시가격 상승으로 국민 세부담 증가 우려’ 대책 마련 필요 강조!  

 - 원희룡 국토부 장관, “공시가격 완화를 통한 국민 세부담을 낮추는데 동의” 답변 밝혀!  

 

 

 

 

김민철 의원 (더불어민주당 의정부 을)은 집값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공시가격이 부동산 시세를 웃도는 역전

현상이 생길 가능성과 국민들의 세부담 증가가 우려되는 지적이 나왔다고말하고, 공시가격은 재산세․취득세․종합부동산세․양도소득세 등 세금 분야, 지역 건강보험료 부과 기준 등 복지 분야, 재건축부담금 부과액 산정 등 각종 부담금, 행정, 평가 등 62개 지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10월 21일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을)은 국토교통부를 대상으로 하는 종합 국정감사에서,“공동주택 매매가 대비 공시가격이 높고, 공시가격이 매매가를 추월하는 역전현상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국민 세부담 증가가 우려됨에 따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질의를 하였다. 

지난 2020년 국토교통부는‘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에 따라, 2022년 전국 평균 공시가격율을 71.5%, 2023년은 전년 대비 1.2% 올리는 72.7%로 설정해 놓았다. 

그런데 2022년 들어와서 공동주택 매매가가 급속도로 하락하면서, 수도권 평균 매매가 대비 평균 공시가격율은, 서울 80.1%, 경기 84.3%, 인천 86.3%로 나타났고, 이는 2022년 전국 평균 공시가격율(71.5%)을 8%~14% 이상 추월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또한 서울 4개 자치구(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중구), 경기 6개 자치구(안산상록구, 시흥시, 안산시, 안성시, 평택시, 이천시), 인천 3개 자치구(계양구, 연수구, 미추홀구)에서는 지역 평균 공시가격율보다 높게 나온 곳으로 드러났다.  

특히, 경기와 인천의 일부 지역은 공시가격율이 90% 이상 나온 곳도 3곳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공시가격이 높게 되면, 국민 세부담 증가로 귀속된다. 

  김민철 의원은 “2022년 매매가의 급속한 하락으로 인하여 수도권의 공시가격율이 전국 평균 공시가격율을 8~14% 이상 추월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공시가격이 매매가를 추월하는 역전 현상 가능성이 높아, 국민 세부담 증가를 완화하는 신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이에 원희룡 장관은“공시가격이 20% 등락폭이 있고, 공시가격이 실거래가를 웃도는 역전현상은 시장원리상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국민의 지나친 세부담 대폭 완화가 필요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어진 질문에서 김의원은“조정대상지역 해제에 대해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경제회복 순간을 다시 일으켜 세울 때 해야 하며, 당장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검토하여, 연내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eported by

손경락/국제법률전문기자(변호사)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이재명 대표, 대장동 특검으로 정치수사 끝내고... 국민에게 오직 민생만 챙기자며 호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 진행하고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오전 정치의 존재이유는 민생이고 주권자가 맡긴 권한은 오직 국민의 눈물을 닦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책임지는 데에 사용돼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정치는 이 본연의 정치의 역할과 책임을 망각하고 있다며, 정쟁에 몰두하면서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고 말하고, 경제는 하루가 다르게 나빠지고, 국민의 걱정은 날로 커져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재명 대표가 아래와 같이 기자회견 전문입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대장동 사건’입니다. 이것이 벌써 1년을 훌쩍 넘기고 있습니다. 파도 파도 나오는 것이 없다보니까 이제는 조작까지 감행하는 모양입니다.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왜곡되고, 야당을 향한 정치탄압과 보복수사의 칼춤소리만 요란합니다. 대통령과 특수 관계인 검찰 엘리트 특권층은 줄줄이 면죄부를 받아서 법의 심판을 피했습니다. 심지어 명백한 물증이 있는 '50억 클럽' 곽상도 전 의원은 보석으로 풀려나기도 했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한 푼의 이익도 취한 바가 없습니다. 온갖 방해에도 민간이 독차지할 뻔 했던 택지개발이익의 약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