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외신 AP, The Hill=Breaking News> 미국 조 바이든 당선인 경합주 중 한 곳이었던 조지아주 재검표에서도 승리 / U.S.-elect Joe Biden also won the recount in Georgia, which was one of the races.

URL복사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자>

 

A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초접전 경합이 벌어졌던 조지아주가 수작업을 통해 약 500만 표를 모두 재검표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1만2275표 차이로 앞선 것으로 최종 결론났다.
조지아주 주법상 격차가 0.5%포인트 이하면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지난 11일 개표가 끝났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의 지지율 격차는 0.3%포인트 정도로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상황이었다. 이에 주정부는 재검표를 통해 최종결과를 공표하겠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
이어 재검표를 진행하는 도중 개표되지 않은 투표용지가 무더기로 발견된 바 있었지만 개표실수로 밝혔다. 따라서 발견된 모든 투표용지를 검표한 결과 두 사람의 격차가 1만4000여표에서 2000여표 줄어든 1만 2000여가 됐다. 따라서 바이든 당선인이 조지아주에서 승리한 것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President-elect Joe Biden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on the 19th that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Democrat-elect Joe Biden also won a recount in Georgia, which was one of the competition states.
According to reports,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held on the 3rd, the state of Georgia, which had been in a very close battle, recounted all about 5 million votes by hand.
If the gap under Georgia state law is less than 0.5 percentage points, a recount can be requested. When the votes ended on the 11th, the gap between President Trump & Biden-elect was 0.3 percentage points, and Biden-elect had won. Accordingly, the stat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will announce the final results through a recount.
But there was no surprise. During the recounting process, a bunch of uncounted ballots were found, but it turned out to be a mistake by a counting official. As a result of checking all the found ballots, the gap between the two fell from 14,000 to 12,000.  However, it did not affect Biden's victory in Georgia.

 

Thank you very much for reading & waching 

 

 

 

 

Reported by 

Alexander U.  : Photo Journalist 

Hong-e Kim  : Journalist/PD

Hak-min Kim: Journalist 

 

 

 


인터뷰컬럼

더보기
<한계레=홍세화 컬럼> 우리 대통령은 착한 임금님... 광화문의 촛불정부 탄생
<광화문 촛불정부로 탄생했던 문재인 대통령> 4년 전 촛불을 들었을 때를 돌아보자. 오늘 무엇이 바뀌었나? 대통령과 장관들, 국회의원들의 면면 말고? 이젠 재벌개혁이란 말조차 나오지 않게 되었고, 교육개혁은 이미 포기한 듯 관심 바깥의 일이 된 지 오래다. 부동산 문제는 악화됐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프레카리아트’가 되는 일방통행의 길만 있을 뿐이다. 학교나 공직에서 은퇴한 분들한테서 종종 듣는 말이 있다. “그 자리에 있었을 때 더 충실히 보냈어야 했다. 그 자리가 얼마나 소중한 자리인지 물러난 뒤에야 알았다.” 교직이나 일반 공직이 그렇다면, 대통령의 자리는 엄중하고 또 엄중하다는 말로도 모자랄 것이다. 대통령은 국가수반이면서 최고 정치지도자로서 기자회견이나 국정브리핑을 통해 각 분야의 정책 방향, 그 실행과 검증 과정을 밝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면서 국민을 이끌고 가야 한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려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닮았다.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습니다. (… )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주요 사안은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브리핑을 하겠습니다. (…) 광화문광장에서 대토론회를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속보뉴스=인터뷰뉴스TV> 문재인 대통령, 고기영 법무 차관 후임에 이용구 신임 차관을 신속 임명... 검사징계위의 심사 차질 없이 진행 의지.. 오늘 종교지도자 100인 법무부의 검찰개혁 지지 성명!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고기영 법무부 차관의 사표 후 바로 이용구 변호사 (판사출신)신임 차관을 임명 발표한 것은 4일 예정된 윤석열 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 심사를 차질 없이 진행 하겠다는 의지로 밝혔다. 따라서 최대한 빨리 검사징계위원회가 열릴 수 있도록 함으로써 그 결론에 대한 정당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진 사퇴를 거부함으로써 정치적 부담이 커진 문재인 대통령은 검사징계위원회가 어떤 방법이던 결론을 내리면 그 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하고 대통령의 권한을 그대로 집행할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윤석열 총장의 징계 수위 여부를 떠나 공정하고 투명한 상황에서 징계위만큼은 열려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절차는 절차대로 진행되게 함으로써, 징계위의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르겠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오늘 오후 종교지도자들의 시국선언에 참여했다. 이어 개신교·천주교ㆍ원불교ㆍ불교등 종교지도자 100인이 윤석열 총장과 집단반발한 검사 징계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법무부의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시국선언을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어 종교계 100인은 법무부 장관이 검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인터뷰뉴스TV> 가수 윤천금,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당선!
<가수 윤천금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 당선> 1961년 설립 이후 60년 전통의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약속’,‘천사 같은 아내’,‘님바라기’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윤천금이 당선 확정되었다. 국내 최대 규모에 회원이 활동 중인 가수협회는 현인, 고운봉, 최희준, 박일남, 남일해, 남진 등 유명가수들이 회장직을 거쳐 갔으며 지금도 가수들의 친목 도모 및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고 있는 단체이다. 윤천금 신임회장은 1980년 제1회 TBC신인가요제 금상을 장욱조의 ‘그 한마디만’으로 수상하면서 본격 가요계에 두각을 나타낸 이후 오랜 방송 활동을 거쳐 ‘천사 같은 아내’,‘연가’,‘님바라기’까지 사랑받으며 확고한 가요계의 중견 가수로 자리 잡았으며 WBS 원음방송, TBN 강원교통방송 등에서 MC 활동을 한 바 있다. 한편 윤천금 회장은 회원들의 복지에 중점을 두고 권익 보호 및 방송 출연료 현실화 다양한 홍보 기회 부여에 집중하여 많은 혜택을 함께 나누는 단체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