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미 CNN, 트럼프 대통령 가족.. 흑인 조지 플로이드 시위대.. 백악관 앞 모여들자 지하벙커로 피신 / George Floyd protesters flock to White House, President Trump's family flees to underground bunker

[President Donald Trump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t was later announced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 once fled to an underground bunker as protesters the death of black George Floyd flocked to the White House.

US CNN broadcast quoted officials on the 31st local time that Trump, his wife, Mrs. Melania & his son Baron moved to the Emergency Room (EOC), called the underground bunker, on the night of the 29th when protesters arrived around the White House. Reported.

 

<US white House>

 

<해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 비무장 흑인청년 죽음에 항의하는 미 국민들의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수많은 시위자들이 모여들자 한 때 백악관 지하벙커로 피신한 사실이 알려졌다.

미 CNN방송은 31일 현지시간 당국자들을 인용해 백악관 주변에까지 시위대가 당도했던 지난 29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아들 배런이 지하벙커로 불리는 긴급상황실 <EOC>로 이동해 약 1시간 정도 있었다고 미 CNN 방송이 보도했다.

 

<They are fighting George Floyd protesters & the US police>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Alexander U. : Assistant Journalist 

Kim Honge : Journalist 


인터뷰컬럼

더보기
<경기도=인터뷰뉴스TV> 이재명 지사, 대법 선고 후 국민께 감사 발언.. 국민을 한 순간도 소홀히 하지않을 것
-고맙습니다..여러분과 함께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습니다- 돌아보면 감사한 일 뿐이었습니다. 지금 여기서 숨쉬는 것 조차 얼마나 감사한지 새삼 깨달았습니다. 공정하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신 대법원에 감사드립니다.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주셨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걱정을 덜어드리기는커녕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도민 여러분과 지지자, 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께 내내 송구한 마음입니다. 그럼에도 함께 염려하고 아파하며 끝까지 믿고 기다려주셔서 참으로 고맙습니다. 힘들고 고통스러운 고비마다 저를 일으켜준 여러분이 계셨기에 진실 앞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오늘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곁에서 가장 많이 마음 고생한 아내와 가족들에게도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합니다. 함께할 앞으로의 시간동안 사랑과 감사 더 많이 표현하며 살겠습니다. 어머니는 이 결과를 보지 못하고 지난 3월 13일 생을 마감하셨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마음 속 한을 풀지 못하고 눈을 감으셨습니다. 애증의 관계로 얼룩진 셋째형도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닙니다. 저희 가족의 아픔은 고스란히 저의 부족함 때문입니다. 남은 삶 동안 그 아픔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