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한중교류 27주년 기념 공연으로 예술인이 하나되다

2019 년 7월 31일 19시 
중국 청도 교주시 시민문화광장에서 
한중문화 교류공연 예술인 의 축제가 화려하게 열렸다
한국과 중국의 문화교류로서
한중문화체육교류협회를 이끄는 박남호 단장이 
27년 동안 추진해온 행사이다

한국과 중국의 예술인들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청도 교주시 시민광장을 가득 메운 가운데 유명한 가수와 예술인들의
화려한 공연이 펼쳐졌다

이번 행사는 특별한 순서로 처음시도 되는 축시낭송이 있었다

낭송은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시낭송가 이강철 서수옥님이 초대되어
김소월 시 진달래꽃 산유화
윤동주 시 별 헤는 밤을 퍼포먼스로 낭송으로
교주시 부시장을 비롯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위 행사는 중국교주시 예총 문화예술체육과와 
거젠 대표님이 책임지고 기획한 공연이기도 하다

중국의 무장양가 배우들과도 함께 어우러진 이번무대는 
교주시민들이 무더운 날씨에도 자리를 가득 메워 이번공연으로 한ㆍ 중의문화교류의 희망을 보이기도했다

일본 KJ인터네셔널 프로듀서는
이번공연을보고 일본에서도 이런 교류 행사를 진행하고 싶다며 청도 교주문화체육관광부 와 Mou를 체결하고 내년 일본공연을 기획하기로 했다
한국의 전통을 알리고 
김소월ㆍ윤동주의시로 중국동포의 가슴에 별하나를 새기며 내년에도 또 만나자는 문화원장님의 만찬을 머무는 내내 극진한 대접을 받았으며
한국에서도 교류 공연으로 이어질 예정이며 청도관광과 중국 경도 단원들의 멋진 공연으로 그 여정을 마무리했다


주체ㆍ 교주시 문화원
주관ㆍ교주시문화관 무장양가예술단
청도화예국제문화교류공사

 

김학민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