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이장학의 선소리 산타령과 손은경. 춤자올 무용단의 풍류 한마당

기해년 '대보름맞이 '풍류한마당'

 

선소리 산타령의 이장학과 손은경,춤자올무용단이

펼쳐지는 대 보름놀이가  2019년2월19일 일요일 오후3시반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 인사아트홀1관에서 열렸다

이장학에의하면 선소리 산타령은 100여년전 만해도

한국의 대표적인 그룹사운드 또는 합창곡이었다

모갑이는 장구를메고 산타령 패들은 소고를 치면서

발림과 함께 목청을 드높여 소리를하면

소리관은 그경꾼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던 노래가

선소리 산타령이었다고 했고 그렇게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던 산타령이었으나

근대화의 물결아래 전문적으로 부르던 소리패의 맥이 끊어진 것은

1968년 선소리 산타령을 국가중요 무형문화제 제19호를 지정하면서

지금까지 발전되 오고있다 했다

경기 산타령은 전국의 명산대찰의 경치를 노래한 만면 서도 산타령은

남녀간의 사랑을 다룬 가사들이 많이 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홍익문화아카데미 무용전공 주임교수 손은경 교수는 춤자올 무용단 등

우리 무용을 지켜나가려는 이 시대에 진정한 애국자에게 박수를 보낸다 했다

김학민, 김홍이, 최동영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