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자, 21일 오후 경기도지사 비서실장 '내부 공모' 밝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포토>

 

김동연 경기도지사 비서실장을 도청 내부 공모로 뽑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동연 당선자는 경기도지사 비서실장은 중요한 자리 라고 말하고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도 캠프 비서실장들은 후보의 대리인 역할을 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맡았습니다만, 이제 도정을 맡게 되면서 도지사 비서실장에 맞는 역량과 내부 도정에 대한 이해와 당선자인 저와 함께 경기도 도민을 위해 헌신할 자세를 갖춘 내부사정을 잘아는 경험자 비서실장이 꼭 필요한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김 당선자는 경기도청 공직자들을 깊이 신뢰하고 있다고 말하고, 선거 캠프에서 함께했던 분이 아니라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현직 공무원 중에서 공모를 통해 비서실장을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도정에 최적화된 적임자를 뽑아 비서실을 구성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어 경기도정과 경기도의 인사에서도 진심으로 ‘유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따라서 김 당선자는 경기도정 수행을 씩씩하게 진행하면서, 의욕적으로 뒷받침해주실 비서실장 직급의 경기도청 공무원분들은 용기있게 많이 지원해주시길 기대합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김학민/국회출입사진기자

권오춘/국회출입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30일 여론조사 지지율 24%, 다시 최저치... 영국ㆍ미국 순방 여파의 외교와 비속어 욕× 의혹!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 포토> 윤석열 대통령의 30일 국정수행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인 24%를 또다시 기록했다는 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일부터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성인 천 명에게 설문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를 기록해 일주일 전보다 4%포인트 떨어졌습니다. 따라서 국정운영 잘못하고 있다는 대답은 65%로, 같은 기간 4%포인트 올라섰습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8월 첫 주에 이른바 '내부 총질' 메시지가 공개된 이후 24%로 취임 최저 지지율을 찍었으며, 이번에 다시 24% 동률로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갤럽 여론조사가 발표됐다. 따라서 추석명절 직후인 9월 3주 차를 제외하면 긍정 평가는 20%대를, 부정 평가는 60%대를 방점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평가 이유로 긍정과 부정 모두가 영국과 미국의 '외교'가 꼽혔습니다. 특히 부정평가에서는 '언어의 발언 부주의'와 "진실하지 않다는 응답"이 포함돼 순방 기간 '×× 바이든 비속어 논란'이 큰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래와 같이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