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한국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21일 오후 6시 50분경 약 15분 정도(Moon은 참 좋은 친구)통화 밝혀!!!

Former President Moon Jae-in & US President Joe Biden, who is on an official visit to South Korea, had a 15-minute phone call around 6:50 pm on the 21st

<Former President Moon Jae-in is having a tea-time meeting with President Joe Biden at the White House during an official visit to US during his presidency>

 

Former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a phone call with President Joe Biden, who was visiting Korea for the US-Korea summit on the 21st, Welcome to Korea & it was regrettable that I was not able to say my resignation in person, but I'm grateful to be able to speak on the phone.

In a press release on the same day, Democratic Party lawmaker Yoon Geon-young, a close aide to former Pres. Moon Jae-in,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former Pres. Moon Jae-in had a phone call with Pres. Joe Biden for about 10 minutes from 6:52 p.m. at his private residence in Pyeongsan Village, Yangsan-City, Gyeongnam. The call was attended by Suh Hoon, a former head of the Nat'l Security Office, and Choi Jong-gun, former first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In response to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welcome speech, President Biden also called him a good friend and said, I have a good memory of having the first summit at the White House a year ago & laying a historic foundation for strengthening the ROK-U.S. alliance. answered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는 참 좋은친구" 포토 포즈, 문대통령이 지난 미국을 공식 방문중 백악관앞 뜰에서 포토 포즈>

 

 

-해설기사-

문재인 전 대통령은 5월 21일 오후 6시경 한미정상회담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5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는 최종건 전 외교 1차관 과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함께 배석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환영 인사에 바이든 대통령도 통화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참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의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밝혔습니다.

 

 

❤️ Thank you for reading & waching folks♡

 

 

 

 

Reported by
Alexander Utt./외신 프리랜서기자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조설/국회출입기자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경실련, 인사혁신처는 떳떳하다면, 주식백지신탁 대상 장·차관들의 심사 내역 과 심사 기준을 공개하라 법적대응 경고!
경실련은 어제인 2023년 1월 26일(목) 오전 10시 30분, 경실련 강당에서 “윤석열정부 장·차관 주식백지신탁 실태발표” 기자회견을 가지며, 주식백지신탁 대상자 16명 중 주식 매각 및 백지신탁 신고자는 9명, 미신고자는 7명이며, 신고자 9명 중에서도 5명이 여전히 3,000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음을 발표했다. 3,000만원 이상 보유시 주식 매각 및 백지신탁의 의무가 있음에도 직무관련성 심사를 내세워 보유를 허용하고 있지만 정작 심사내역을 비공개하여 공정한 심사여부에 대한 시민 감시를 어렵게 하는 만큼 비공개 처분에 대한 행정심판을 제기했음을 알렸다. 이에 대하여 인사혁신처는 주식백지신탁 의무 불이행이 의심되거나 매각 백지신탁 후에도 3,000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장차관의 경우 주식백지신탁 심사위원회에 직무관련성 심사를 청구하여 ‘직무관련성 없음’ 결정을 받은 경우에는 3,000만원을 초과해도 해당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현재 장·차관들은 위와 같은 주식백지신탁제도 규정에 따른 절차를 거쳐 적법하게 주식을 보유하거나 처분”하였다고 즉각 해명하였다.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