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문화예술환경, 양산시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 경남 양산에서 개최 5월 27일~29일 3일 동안 경쟁 밝혀!!

<2022 양산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 경남 양산에서 개최 5월 27일~29일 3일 동안 경쟁>

 

 

오는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동안 경상남도 양산시 황산공원 내 특설무대와 일원에서 ‘2022 양산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World hiphop Avengers 2022 in YANGSAN)’가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지역 최초로 세계대회로 개최된다.  

 

양산시(시장 김일권)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힙합문화협회 양산지부(회장 안성봉)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선정된 브레이크댄스를 전략적으로 지원하여 세계대회를 개최함으로 힙합 분야의 특성화된 양산시의 브랜드 위상을 높이며, 지역문화의 우수성과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문화,예술,관광,체육이 복합적으로 융합된 축제 성격의 행사다. 

 

‘2022 양산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정민우)는 “힙합문화를 매개로 관광 자원화함으로써 국내 청소년, 청년 및 해외 관광객들에게 양산시를 힙합의 성지로 만들고, 세계대회 개최의 파급효과로 문화, 예술, 관광 등의 발전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최근 젊은이들의 문화로 각광받는 힙합문화를 매개로 코로나19 시대를 극복하는 힐링의 시간을 가짐으로 건강한 대한민국을 노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경연은 개막 전야제를 비롯하여 각 부문별 경연대회, 시상식으로 이어진다. 부문별 경연대회에서는 세계 브레이크댄스와 전국 브레이크댄스, 전국 힙합 올장르 경연대회 등 세 부분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특히, 전국 힙합 올장르 경연대회는 초등부・중고등부・대학/일반부로 세분화 시켜 심사하게 된다. 

 

수상자에게는 총 상금 3,500만원과 1500만원 상당의 참가 기념품 등이 수여된다.  

 

또한, 일반 참가자들이 즐길 수 있는 DJ/EDM 축제와 힙합 댄싱 따라하기, 그래피티/포토존 - 나도 힙합퍼 SNS 인증 이벤트 운용한다. 현재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들의 축하공연도 마련되어 있다. 

 

한편, ‘2022 양산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3월 25일에 경연대회의 사전 축제 분위기 조성과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발대식을 갖는다.  

 

조직위원회 정민우 위원장은 “힙합댄스의 한 장르인 브레이크댄스를 포함하여 국내외 젊은이들의 관심 있는 힙합 분야 종합 경연대회인 이번 양산 월드힙합댄스 경연대회는 향후, 분야의 발전을 이끌면서 세계 젊은이들의 축제장이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자료 제공 = 2022 양산 월드 힙합댄스 경연대회 조직위원회, 한국힙합문화협회>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국회출입사진기자

강동희/문화관광환경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박홍근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역대 정권도 '제1야당 당대표'를 법정에 세운적은 없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에 적극적(탄핵?)대응할 것으로 밝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포토> 박홍근 원내대표의“야당 당대표를 제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적 기소’입니다.”라고 격노했다. 박 원내대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으며, 윤석열 정권이 결국 야당 당대표를 기소했습니다. 이는 야당 당대표를 재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적 기소’이자, 민생·경제 무능으로 추락한 민심을 사정·공안 정국으로 만회하려는, 어느 국민도 납득할 수 없는 ‘반협치의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역대 어느 정권도 말꼬투리를 잡아 대선 경쟁자를, 그것도 제1 야당 당 대표를 법정에 세운 적은 경우는 없었다고말하며, 박 의원은 최악의 경제위기에는 낙제점 수준으로 대응하고, 고물가로 신음하는 민생에는 무대책으로 일관하더니, 자신의 실정을 가리기 위한 검찰권의 무모한 행사에는 거침이 없었다고 말하고 국민이 윤석열 정권에 바라는 것은 검찰을 앞세운 ‘정치쇼’가 아니라 민생·경제임을 진정 모르는 것입니까? 라고 되차물었다? 아무리 ‘지록위마’를 외쳐봐야 그동안의 무능과 실정을 가릴 순 없다며 모든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