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조국 전 장관의 정경심 교수 재판... 김의겸 의원, '기자의 촉' 태블릿pc '검찰 증거조작' 공수처 개입해야!

URL복사

<김의겸 의원 (전 청와대 대변인, 전 기자)>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국회의원 김의겸은 동의하지 않는 분들이 많으리라 짐작합니다만 그러나 최순실 사건을 취재했던 기자, 김의겸을 기억하는 분이라면 한번만 귀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소개했다

조국 사건! 지겨우실 겁니다. 저도 정경심 교수 1심 판결을 보고 “다 끝났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뒤늦게 항소심을 살펴보고는 “아! 뭔가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자의 촉’입니다.
간단찮은 내용이니 비유를 들어 설명하겠습니다. 동양대 표창장 얘기입니다.
검찰의 주장은 정경심 교수가 2013년 6월16일 방배동 자택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그리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두 가지 증거를 제출합니다. 범행에 사용한 도구의 사진과 그 도구에 묻어있는 지문입니다.

 

1) 범행 도구는 어디에 있었나?
검찰이 방배동 거실을 찍은 사진 20장 가량을 발견했는데 그 사진 속에 흉기가 있었습니다. 10장은 범행 10개월 전 사진이고 나머지 10장은 범행 2개월 뒤입니다. 그러니 범행 시점에도 흉기가 계속해서 방배동 자택에 있었으리라는 건 자연스러운 논리적 귀결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변호인단이 새로운 사진 14장을 찾아냈습니다. 범행 시점과 가장 가까운 때의 사진으로, 그 흉기가 놓여 있었던 장소는 방배동이 결코 아니었습니다. 아직 어디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그렇다면 범행 시점에 범인과 범행 도구가 수백km 떨어져있었던 겁니다. 정경심 교수의 알리바이(현장부재증명)가 성립합니다. 검찰이 재판을 포기해야 할 상황입니다. 더욱이 문제는 검찰이 문제의 사진 14장을 일부러 숨겼을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검찰이 마지못해 뒤늦게 툭 던져준 자료 뭉치 속에서 변호인단이 찾아낸 것이니까요.

 

2) 정경심의 지문이 아니었다!
검찰은 범행 도구에 묻어있는 지문을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정경심 교수 것이라는 겁니다. 그 말이 맞다면 정 교수가 평소에 범행 도구를 자주 만졌음을 입증하는 자료입니다. 1심 판사도 그 지문이 정경심 교수의 것이라고 확신한 듯합니다. 징역 4년을 때리며 주요한 근거로 삼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아니었습니다. 모양은 비슷했지만 정 교수의 지문이 아니었습니다. 검찰이 몰랐을까요? 아닙니다. 조금만 신경 써도 금새 알아챌 수 있습니다. 몰랐다면 무능하기 짝이 없는 검찰입니다. 저는 현란한 눈속임일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거칠게 비유를 들었습니다. 진짜 재판 진행상황을 아시려면 고일석 기자가 운영하는 <더 브리핑>을 꼭 찾아가 보시길 부탁 드립니다. 관련기사가 서너 꼭지 있습니다.
제가 범행 도구 사진이라고 비유를 든 것은 강사휴게실 PC의 위치가 기록된 아이피(IP)를 말하는 것이고, 정경심 교수의 지문으로 설명한 것은 늦은 밤 컴퓨터 접속 시간입니다.

2016년 가을에 이미 기자 생활을 하신 분이라면 그 해 9월부터 <한겨레>가 최순실 사건을 연속보도하고 이어 10월 <jtbc>가 태블릿pc를 보도한 걸 기억하실 겁니다. 그 뒤로 모든 것이 변했으니까요.

저는 5월10일 열릴 항소심 공판이 조국 사건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판단합니다. 최순실 태블릿pc만큼의 폭발력은 아닐지라도 , 조국 사건이 이 재판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이라 확신합니다.
물론 언론인 여러분들의 관심과 취재가 있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제가 말씀 드린 내용은 4월12일 항소심 첫 공판에서 변호인단이 이미 제출한 증거입니다. 꽤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러나 이른바 ‘기성 언론’은 아무데도 주목하지 않았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아마도 조국 사건의 피로감도 한 몫 했으리라 여겨집니다. 


하지만 감히 말씀드립니다. 5월10일 결코 놓쳐서는 안 되는 재판입니다. 항소심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이 어떻게 나올지 저는 너무도 궁금합니다. 변호인들이 내놓은 증거에 뭐라고 답할까요? 여러분도 호기심이 드십니까? 함께 지켜봐 주시지 않겠습니까? 정중히 부탁 드린다고말했습니다.

 

<사진은 최순실의 태블릿pc>

 

<동양대 강사휴게실에서 발견된 정경심 교수의 PC 2대>

 

 

 

 

Reported by

조설/국회출입기자

정석철/국회출입기자

김홍이/BH뉴스전문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군인권센타, 여군 성추행사건 언론에 보도되자... 국방부, 서욱 국방장관은 호들갑 떨며 엄정 수사 뒷북치는 지휘관 인가?
-군인권센타, 피해자 사망에도 활보 중인 가해자, 즉각 구속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또, 성추행 피해 여군이 세상을 떠났다. 지난 5월,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여군 중사가 상급자인 남군 중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가해자는 회식 후 귀가하는 차량에 피해자와 동승 한 뒤 앞자리에 후임 하사가 운전을 하고 있음에도 파렴치한 성추행을 저질렀다. 문제는 성추행이 벌어진 시점이다. 성추행은 3월 2일에 벌어졌다. 피해자가 사망한 시점은 5월 말이다. 무려 3개월 가까운 시간이 지나도록 군은 무엇을 한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피해자는 피해 당일 상급자에게 신고했으나 상급자는 지휘관에게 보고도 하지 않았고, 당연히 수사도 이뤄지지 않았다. 신고를 받은 상급자와 함께 회식에 참여했던 다른 상급자는 도리어 피해자를 회유했다. 신고를 받은 상급자는 피해자를 술자리로 불러내기까지 했다. 그 사이 가해자는 자해 협박을 일삼았다. 가해자 가족들도 피해자를 압박했다. 피-가해자 분리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피해자 가족의 항의로 가까스로 사건이 대대장에게 보고되었고 수사가 시작되었으나 이때에도 기본적인 성폭력 사건 가이드라인이 지켜지지 않았다. 군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블루스의 거장 김목경 밴드와 영혼의 소리 JK김동욱 콜라보 공연 
블루스의 거장 김목경 밴드와 영혼의 소리 JK김동욱 콜라보 공연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블루스밸리는 국내 첫 경관형 자연휴양림 평창 ’장암산 하늘자연 휴양림’ 선정기념으로 패러글라이딩의 명소 장암산 하늘자연 휴양림 정상에서 유튜브 라이브생중계로 진행되는 “『기타&울림!』 블루스·락 평창 장암산 하늘공연”을 JK김동욱과 김목경 콜라보 공연으로 2021년 6월 12일 토요일(17시~19시30분)에 개최한다. 코로나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키며 진행될 본 행사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소수의 관람객만이 참여 가능하며 블루스밸리 유튜브 채널 “블루스밸리”에서 라이브생중계 되기 때문에 방안에서도 가족, 지인과 함께 안전한 관람이 가능하며, 구독과 좋아요 후 댓글을 입력 시, 추첨을 통해 강원도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대한민국 블루스의 거장 김목경과 영혼의 소리 JK김동욱의 블루스, 락, 재즈, 소울이 어우러진 최고의 콜라보 공연으로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며 본 공연의 성공적인 개최를 시작으로 평창의 음악축제 이미지를 고취시키고 디지털 콘텐츠 제작을 통해 전 세계가 이용하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평창 장암산 하늘자연휴양림, 바위공원, 남산공

방송연예

더보기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인터뷰뉴스TV> 가수 윤천금,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당선!
<가수 윤천금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 당선> 1961년 설립 이후 60년 전통의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약속’,‘천사 같은 아내’,‘님바라기’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윤천금이 당선 확정되었다. 국내 최대 규모에 회원이 활동 중인 가수협회는 현인, 고운봉, 최희준, 박일남, 남일해, 남진 등 유명가수들이 회장직을 거쳐 갔으며 지금도 가수들의 친목 도모 및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고 있는 단체이다. 윤천금 신임회장은 1980년 제1회 TBC신인가요제 금상을 장욱조의 ‘그 한마디만’으로 수상하면서 본격 가요계에 두각을 나타낸 이후 오랜 방송 활동을 거쳐 ‘천사 같은 아내’,‘연가’,‘님바라기’까지 사랑받으며 확고한 가요계의 중견 가수로 자리 잡았으며 WBS 원음방송, TBN 강원교통방송 등에서 MC 활동을 한 바 있다. 한편 윤천금 회장은 회원들의 복지에 중점을 두고 권익 보호 및 방송 출연료 현실화 다양한 홍보 기회 부여에 집중하여 많은 혜택을 함께 나누는 단체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