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열린민주당=인터뷰뉴스TV>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1호.. 제출 법안 추진 준비완료!

-짧은 팩트뉴스 전문 인터뷰뉴스TV-

 

오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신임 지도부 기자간담회에서 김진애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이어 이날 최강욱 대표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 출석으로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열린민주당은 이날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21대 국회 열린민주당 '1호 법안'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지도부 기자간담회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첫 번째 공약으로 제안했다고말하고, 열린민주당 1호 법안으로 제출할 준비완료 하겠다고 밝혔다.

 

 

 

Reported by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김학민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국회=인터뷰뉴스TV> 이탄희 의원 국회 활동의 포부... 힘없는 서민과 가난하다는 이유로 검찰과 법원이 엄벌하는 사법체계 좌시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 가난하다는 이유로 현대판 장발장 방지법 적극추진한다. <이탄희 의원 과 오영환 의원이 국회의원 회의실에서 세미나 중 미소를 짖고있다>. 이탄희 의원은 가난과 빈곤에 집중 주목하는 국회의원은 요즘 드물다. 이어 국회에서 노동이나 재벌개혁에 집중하는 국회의원은 가끔 찾아볼 수 있었다. 그러나 국민 일상 생활에서 눈에 띄지 않는 가난과 배곱픈 빈곤을 해결하려고 하는 국회의원은 진정 찾아보기 힘들다. 이어서 가난의 빈민운동가였던 고 제정구 의원 이후로는 사실상 찾아 볼 수 가 없었다. <인터뷰뉴스TV> 따라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은 공익인권법재단에서 약 10개월간 공익변호사로 가난과 빈곤 대한 봉사와 변론에 활동 했었다. 그는 공익변호사 시절 연재한 칼럼에 약 10편 중 5편에서 빈곤과 가난을 다뤘다. 이탄희 의원은 과거 어렸을 때부터 가난한 빈곤이들과 연결 소통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며 누구를 돕는다는 느낌보다 나와 가깝게 느껴지는 빈곤과 가난한 사람들을 소외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많은 관심을 가졌던 것 같다 고 말했다. 따라서 말보다 행동으로 가난과 빈곤 이유로 불이익을 받지않겠금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