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서울시=인터뷰뉴스TV) 박원순 시장, '주민 갑질' 극단적 선택.. 국민소득 3만 달러시대 일어날 수 없는일.. '유가족 찾아 깊은 위로'와 노동존중 합리적인 사회 찾을 것

<박원순 시장, 주민갑질 사건 빈소와 유가족 만나 위로하고있다>

 

어제 박원순 시장이 빈소에 다녀왔습니다.
'주민 갑질'로 피해를 당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인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우리 사회가, 우리 공동체가 왜 이런 비극을 미리 막지 못했는지, 왜 이런 '갑질' 사건이 반복되는지 우리 모두 반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말했습니다.

 


따라서 고유업무 외에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아파트 경비일은 육체적, 정신적으로 매우 힘든 노동이며, 이렇게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곳에서 어렵고 힘든 노동을 하는 사람이야말로 우리 사회에 가장 존중하고이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입니다.

이어 노동의 가치가 제대로 존중받지 못하는 사회는 분명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인 사회라며,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어떻게 이런 전근대적인 갑질이 횡행해서야 되겠냐고 묻고 더는 이런 가슴아픈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노동존중 사회,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박원순 시장은 밝혔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