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 정부 국무총리실 과 보건복지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이달 5일부터 19일 까지 2주 연장,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발표

 

 

정세균 국무총리 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오늘 오전 발표에서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코로나19 대응으로 진행하고 있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이달 19일까지 다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따라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이달 19일까지 계속이어 갑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정부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서 단속적인 이동 제한 조치를 하지 않고도 감염 확산 차단의 효과가 확인됐다 며 다시 시행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느슨하게 할 경우 이탈리아 미국 등 같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 증가할 수 있어 국무총리실 과 복지부는 2주간의 연장을 결정했다 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