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인터뷰뉴스TV) 경찰, 베테랑 형사 수사 경찰 600 여명 투입.. 신천지 숨어있는 신도들 소재 파악 싹다 찾아낸다

 

 

 

 

경찰, 형사 수사 요원 600여명 투입해 신천지  신도들 소재 파악에 들어갔다.

국민들은 애타게 기다렸던 소식이며,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공권력은 이럴때 사용하는 것 이고, 이어 스스로 자진 신고 안하면 엄한 형사처벌 받는 법도 만들어야 한다고 우렁찬 국민들의 목소리 입니다.

전국적으로 조사해 국민들이 안전한 삶을 만들어야 한다며, 권력의 힘은 국민들에게 생명 지키기 위해 이럴때 사용하는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천지 신도들 집단 모임)

 

(신천지 신도들 절대 출입금지 전단지)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