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삼일절 100주년 기념 민족시인 시낭송회'

'' 열려

지난 2월 28일 목요일  3시 강서구
염창동 소재 강서평생학습관 2층
대강당에서 한국명시낭송예술인연합회 (회장 이서윤)와 강서이화아카데미 18기가 주관한
'삼일절 100주년 기념 민족시인  시낭송회'가  훈훈하게 열렸다

이날 행사는 올해로 100주년이 되는 삼일절을 기념하여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되새기고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암울했던
그 시대 시인 김광섭, 윤동주,
이육사, 한용운등 민족시인 분들의 시를 모아 시낭송회를
가졌다.
이날 민족시인의 시낭송회에
박광숙 여사(노현송 강서구청장 사모) 를 비롯한
김현희 구의원(더불어민주당)등
많은 분이 참석했다.

시낭송회를 통해 나라와 민족을 위한
애국애족의 자세를 가지게
되었고 의미있는 3.1절을
맞이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한편 민족시인 시낭송회는
'이서윤과 함께 하는 시낭송
행복플러스'  시낭송 회원들이 후원하고 윤동주 시인의 <서시>, <새로운 길> 을
황정빈 원성일군이 각각 특별시낭송을 했으며
3.1절 노래제창에 이어
만세삼창으로 삼일절
의미를 되새기며 시낭송회를
마무리했다.

 

김학민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